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민주당 "北발사체, 심각한 사안 아냐…식량지원으로 돌파하자"

이유림 기자 | 2019-05-07 10:38
홍영표 원내대책회의서 "대화 재개가 중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발사 이후 비핵화 경색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대북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다시 끌어낼 수 있는 다각적 노력이 필요한 시기"라며 "이를 위해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이 현시점에서 적극적으로 고려할 방안 중 하나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식량지원은 지난 4월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도 긍정적 입장을 밝혔던 사안"이라고 했다. 또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공동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북한에서 식량 부족의 어려움 겪는 주민이 1010만명 달한다"며 "식량 지원은 북한 동포에 대한 인도적 차원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인 것 같다"고 거듭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를 계기로 남북·북미가 서로 만나 새 대화의 계기를 마련할 수도 있다고 판단한다"며 "정부는 미국과 유엔과 함께 이문제 조속히 논의해달라. 국회 차원에서도 초당적으로 식량 지원을 포함한 인도적 방안에 대해 논의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한미 간에 정밀 분석 중"이라면서도 "이번 발사체가 기존 남북·한미 관계를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은 아니라고 잠정 결론을 내리고 있다"고 했다.

그는 "지금부터 더 중요한 건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새로운 모멘텀을 만드는 것"이라며 "대북제재와 별개로 식량 지원을 포함한 인도적 차원의 지원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