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앤써치 '국민들은지금' 정기 여론조사 2주 만에 상승세 꺾여…부정평가 48.8% "'40대-호남' 지지율 빠지며 혼돈 양상" <@IMG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세부계층별로는 호남과 40대에서 지지율이 크게 빠지면서 지난 2주간 그려온 상승곡선이 꺾였다. 4.7%포인트 '뚝'…올해 가장 큰 폭 하락세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4월 넷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6.7%로 지난주 보다 4.7%포인트 빠졌다. 올해들어 가장 큰 폭의 하락세다. 반면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48.8%로 4.1%포인트 늘었다. 이에 따라 3주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다시 앞지르는 '데드크로스'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0.0%로 지난주 보다 3.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상반기까지 50%를 상회하며 대규모 전선을 구축했던 문 대통령의 적극지지층이 크게 위축된 양상이다. 견고했던 호남민심 '흔들'…정계개편 '꿈틀' <@IMG2> 특히 국정지지율을 떠받쳐온 호남 민심이 흔들렸다. 호남 지역은 67.5%로 지난주 보다 6.3%포인트 빠졌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선 43.1%였다. 서울은 47.4%, 경기지역은 49.8%로 각각 집계됐다. 대구·경북은 29.1%로 가장 낮았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지지층으로 꼽히던 '2040세대'에서도 이탈행렬이 두드러졌다. 20대는 46.6%로 지난주 보다 8.7%포인트 하락했고, 40대는 54.9%로 11.7%포인트 빠졌다. 이어 30대(62.3%), 50대(40.2%), 60대(35.5%) 순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최근 위기감 등으로 결집했던 적극지지층이 관망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며 "호남과 40대에서 지지율이 크게 빠지면서 한동안 혼돈 양상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호남지역 지지율이 움직인 데에는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내 국민의당 출신 호남 의원들의 정계개편 논의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2~23일 전국 성인남녀 1074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5.9%,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지지율 46.7%…부정평가 48.8%

이충재 기자 | 2019-04-24 11:00
알앤써치 '국민들은지금' 정기 여론조사
2주 만에 상승세 꺾여…부정평가 48.8%
"'40대-호남' 지지율 빠지며 혼돈 양상"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세부계층별로는 호남과 40대에서 지지율이 크게 빠지면서 지난 2주간 그려온 상승곡선이 꺾였다.(자료사진)ⓒ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세부계층별로는 호남과 40대에서 지지율이 크게 빠지면서 지난 2주간 그려온 상승곡선이 꺾였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세부계층별로는 호남과 40대에서 지지율이 크게 빠지면서 지난 2주간 그려온 상승곡선이 꺾였다.

4.7%포인트 '뚝'…올해 가장 큰 폭 하락세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4월 넷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6.7%로 지난주 보다 4.7%포인트 빠졌다. 올해들어 가장 큰 폭의 하락세다.

반면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48.8%로 4.1%포인트 늘었다. 이에 따라 3주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다시 앞지르는 '데드크로스'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0.0%로 지난주 보다 3.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상반기까지 50%를 상회하며 대규모 전선을 구축했던 문 대통령의 적극지지층이 크게 위축된 양상이다.

견고했던 호남민심 '흔들'…정계개편 '꿈틀'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4월 넷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6.7%로 지난주 보다 4.7%포인트 빠졌다. 올해들어 가장 큰 폭의 하락세다. ⓒ데일리안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4월 넷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6.7%로 지난주 보다 4.7%포인트 빠졌다. 올해들어 가장 큰 폭의 하락세다. ⓒ데일리안

특히 국정지지율을 떠받쳐온 호남 민심이 흔들렸다. 호남 지역은 67.5%로 지난주 보다 6.3%포인트 빠졌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선 43.1%였다. 서울은 47.4%, 경기지역은 49.8%로 각각 집계됐다. 대구·경북은 29.1%로 가장 낮았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지지층으로 꼽히던 '2040세대'에서도 이탈행렬이 두드러졌다. 20대는 46.6%로 지난주 보다 8.7%포인트 하락했고, 40대는 54.9%로 11.7%포인트 빠졌다. 이어 30대(62.3%), 50대(40.2%), 60대(35.5%) 순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최근 위기감 등으로 결집했던 적극지지층이 관망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며 "호남과 40대에서 지지율이 크게 빠지면서 한동안 혼돈 양상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호남지역 지지율이 움직인 데에는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내 국민의당 출신 호남 의원들의 정계개편 논의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2~23일 전국 성인남녀 1074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5.9%,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