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빗속 혈투에도 0-1패, 대구 16강행 먹구름

김윤일 기자 | 2019-04-23 22:49
빗속 혈투에도 승점을 얻지 못한 대구FC. ⓒ 연합뉴스빗속 혈투에도 승점을 얻지 못한 대구FC. ⓒ 연합뉴스

승점을 추가하지 못한 대구 FC가 AFC 챔피언스리그 16강 토너먼트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대구FC는 23일 포레스트 아레나(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산프레체 히로시마와의 홈 4차전서 0-1 패했다.

이로써 2승 2패(승점 6)를 기록한 대구는 조 3위에 머물렀다. 대구 FC가 속한 F조는 히로시마가 승점 9로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고, 광저우 에버그란데(승점 7)가 2위를 유지 중이다. 최약체 멜버른 빅토리(승점 1)는 탈락이 유력하다.

빗속 혈투를 펼쳤으나 소득이 없었던 대구 FC의 90분이었다. 대구는 지난 히로시마 원정에서 패했던 터라 이를 갈고 나와 총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촘촘한 그물망 수비를 펼친 히로시마의 벽은 좀처럼 뚫리지 않았다.

급기야 전반 중반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아라키 하야토에게 선제골을 내주면서 오히려 끌려가는 입장이 됐다.

전열을 재정비한 대구는 후반에도 공격 일변도의 전술을 유지했으나 이미 수비벽을 두텁게 쌓은 히로시마의 골문을 열지 못하며 아쉽게 고배를 들어야 했다.

앞으로 2경기를 남겨둔 대구는 전승을 목표로 나서야 한다. 광저우가 이튿날 열릴 경기서 멜버른을 꺾는다면, 대구는 F조의 판도에서 멀어질 수밖에 없다. 일단 멜버른과의 5차전을 반드시 잡아야 하며, 다음달 22일 광저우 원정까지 승리로 이끈 뒤 향후 판도를 지켜봐야 한다.

한편, H조의 울산은 가와사키 원정서 종료 직전 통한의 동점골을 내주면서 2-2 비겼다. 2승 2무(승점 8)를 기록 중인 울산은 조 선두를 자리를 유지했으며 5차전서 승리한다면 16강 토너먼트행을 확정짓는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