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총력 저지' 한국당, '패스트트랙 디데이' 25일까지 철야농성

조현의 기자 | 2019-04-24 00:00
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23일부터 3일간 밤샘농성
黃 "국회 안에서도, 밖에서도, 거리서도 싸우겠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각각 의원총회를 통해 선거제 개편안, 공수처 설치법안,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추인한 가운데 23일 오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국회 로덴더홀 계단에서 패스트트랙 추진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각각 의원총회를 통해 선거제 개편안, 공수처 설치법안,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추인한 가운데 23일 오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국회 로덴더홀 계단에서 패스트트랙 추진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이 자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공조에 반발해 철야농성에 들어갔다. 당 소속 국회의원 전원이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패스트트랙 디데이'인 25일까지 농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패스트트랙 규탄대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 법안을 철회해달라는 당의 의사를 전달하기 위해 국회에서 철야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9시 30분부터 25일까지 3일간 철야 농성을 진행할 예정이다.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합의안이 이날 추인됨에 따라 오는 25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선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한 표결 시도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이 연이은 원내외 투쟁으로 대여공세 수위를 올리는 것은 패스트트랙 지정 시 "20대 국회는 없다"며 강력하게 반발했음에도 여야 4당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대국민 여론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시점에 맞춰 이날 청와대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 집회 배경에 대해 "모든 것을 총괄하고 기획하는 것은 결국 청와대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지난 20일에 이어 오는 27일에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 계획이다. 한국당은 이날 시·도당 위원장, 국회의원,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에게 공문을 보내 "선거제도개혁이라는 허울을 쓴 연동형 비례제와 대통령 하명수사가 가능케 되는 공수처 설치를 통과시키려 하는 등 정권의 노골적인 야욕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27일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석해달라"고 요청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이제는 투쟁밖에 없다. 싸워 이길 때까지 목숨을 걸고 투쟁해야 한다"며 "행정·사법·입법 독재와 싸우겠다. 문재인 대통령과 싸우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끝까지 싸우겠다"며 "국회 안에서도 국회 밖에서도 싸우고, 거리에서도 싸우겠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