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맑음
미세먼지 24

김수민 작가, 윤지오 고소…'진흙탕 폭로전'

  • [데일리안] 입력 2019.04.23 13:52
  • 수정 2019.04.23 13:53
  • 김명신 기자

김수민 작가가 이른바 장자연 목격자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를 고소하고 나섰다. ⓒ 김수민 작가 SNS김수민 작가가 이른바 장자연 목격자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를 고소하고 나섰다. ⓒ 김수민 작가 SNS

김수민 작가가 이른바 장자연 목격자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를 고소하고 나섰다.

김 작가 측은 23일 오후 4시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윤지오를 고소하는 고소장을 제출하고 입장을 밝힌다.

김수민 작가 법률대리인 측은 김 작가와 윤지오는 지난해 6월부터 지난 3월까지 연락하며 지낸 사이로, 윤지오가 ’13번째 증언’이라는 책을 출판할 즈음에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이야기했던 내용과는 다른 내용을 봤다고 한다.

이후 김 작가가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면서 김 작가와 윤지오의 진흙탕 폭로전이 이어졌다.

급기야 김 작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YTN ‘나이트포커스’의 방송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또 윤지오와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나눴던 카톡 자료를 제공하며 전면전을 불사하고 있다.

한편 검찰과거사위원회의 장자연 사건의 재수사는 2개월 연장돼 5월 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