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김수민 작가가 이른바 장자연 목격자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를 고소하고 나섰다. 김 작가 측은 23일 오후 4시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윤지오를 고소하는 고소장을 제출하고 입장을 밝힌다. 김수민 작가 법률대리인 측은 김 작가와 윤지오는 지난해 6월부터 지난 3월까지 연락하며 지낸 사이로, 윤지오가 ’13번째 증언’이라는 책을 출판할 즈음에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이야기했던 내용과는 다른 내용을 봤다고 한다. 이후 김 작가가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면서 김 작가와 윤지오의 진흙탕 폭로전이 이어졌다. 급기야 김 작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YTN ‘나이트포커스’의 방송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또 윤지오와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나눴던 카톡 자료를 제공하며 전면전을 불사하고 있다. 한편 검찰과거사위원회의 장자연 사건의 재수사는 2개월 연장돼 5월 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수민 작가, 윤지오 고소…'진흙탕 폭로전'

김명신 기자 | 2019-04-23 13:52
김수민 작가가 이른바 장자연 목격자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를 고소하고 나섰다. ⓒ 김수민 작가 SNS김수민 작가가 이른바 장자연 목격자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를 고소하고 나섰다. ⓒ 김수민 작가 SNS

김수민 작가가 이른바 장자연 목격자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를 고소하고 나섰다.

김 작가 측은 23일 오후 4시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윤지오를 고소하는 고소장을 제출하고 입장을 밝힌다.

김수민 작가 법률대리인 측은 김 작가와 윤지오는 지난해 6월부터 지난 3월까지 연락하며 지낸 사이로, 윤지오가 ’13번째 증언’이라는 책을 출판할 즈음에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이야기했던 내용과는 다른 내용을 봤다고 한다.

이후 김 작가가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면서 김 작가와 윤지오의 진흙탕 폭로전이 이어졌다.

급기야 김 작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YTN ‘나이트포커스’의 방송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또 윤지오와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나눴던 카톡 자료를 제공하며 전면전을 불사하고 있다.

한편 검찰과거사위원회의 장자연 사건의 재수사는 2개월 연장돼 5월 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