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패스트트랙 처리에…"모든 수단 동원해 투쟁할 것"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를 합의한 데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며 "거리로 나서야 한다면 거리로 나갈 것이고, 청와대 앞에 천막을 치고 농성을 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 심판 회피용 악법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누구보다 앞장서서 민생을 챙겨야 할 집권여당이 국민의 삶과는 관계가 없는 악법 패스트트랙으로 국회를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정말 분노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여당이 패스트트랙을 시도하는 이유는 경제, 민생 안보를 다 망쳐놓고 이제 국민의 분노가 차오르니까 어떻게든 이 국면을 전환하려는 치졸한 발상에서 비롯됐다"며 "소위 바른 보수를 지향한다는 정당까지도 당리·당략에 매달려 집권여당의 꼼수에 동조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을 비판했다. 이어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운다고 하는데 선거법이 뭐가 그렇게 잘못된 게 많냐"라며 "국민의 삶과 무슨 관계가 있다고 제1야당이 내놓은 법에 관해서는 토론도 하지 않고 일방독주를 하고 있느냐"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민주당이 (총선) 심판을 회피하기 위해 악법으로 총선 결과까지 조작하려 한다"며 "우리 당과 1대1 승부로는 승산이 없으니 2중대, 3중대, 4중대까지 만들어 친문 총선연대를 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가 악법 패스트트랙을 막아야 하는 이유는 이 나라의 미래와 국민의 사람이 걸려있기 때문"이라며 "이 정권의 독재 시도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어느 누구도 대한민국의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우리의 싸움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지키고 경제와 국민의 민생을 지키는 험난한 투쟁이 될 것인 만큼 한걸음도 물러나서는 안 되고 물러날 수도 없다"고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황교안 "'심판 회피용 악법' 막기 위해 靑 앞에 천막이라도 칠 것"

조현의 기자 | 2019-04-23 11:44
여야 4당 패스트트랙 처리에…"모든 수단 동원해 투쟁할 것"

지난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지난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를 합의한 데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며 "거리로 나서야 한다면 거리로 나갈 것이고, 청와대 앞에 천막을 치고 농성을 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 심판 회피용 악법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누구보다 앞장서서 민생을 챙겨야 할 집권여당이 국민의 삶과는 관계가 없는 악법 패스트트랙으로 국회를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정말 분노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여당이 패스트트랙을 시도하는 이유는 경제, 민생 안보를 다 망쳐놓고 이제 국민의 분노가 차오르니까 어떻게든 이 국면을 전환하려는 치졸한 발상에서 비롯됐다"며 "소위 바른 보수를 지향한다는 정당까지도 당리·당략에 매달려 집권여당의 꼼수에 동조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을 비판했다.

이어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운다고 하는데 선거법이 뭐가 그렇게 잘못된 게 많냐"라며 "국민의 삶과 무슨 관계가 있다고 제1야당이 내놓은 법에 관해서는 토론도 하지 않고 일방독주를 하고 있느냐"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민주당이 (총선) 심판을 회피하기 위해 악법으로 총선 결과까지 조작하려 한다"며 "우리 당과 1대1 승부로는 승산이 없으니 2중대, 3중대, 4중대까지 만들어 친문 총선연대를 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가 악법 패스트트랙을 막아야 하는 이유는 이 나라의 미래와 국민의 사람이 걸려있기 때문"이라며 "이 정권의 독재 시도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어느 누구도 대한민국의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우리의 싸움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지키고 경제와 국민의 민생을 지키는 험난한 투쟁이 될 것인 만큼 한걸음도 물러나서는 안 되고 물러날 수도 없다"고 했다. [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