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서문시장 둘러보려 했으나 일정 전면 백지화 "의회민주주의 그만하겠다는 것" 긴급의총 참석 <@IMG1> 제1야당을 배제한 채 진행되는 '게임의 룰' 공직선거법 담합 시도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구 방문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23일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대구를 찾아 대구시당에서 현장회의를 가진 뒤 성서공단의 기업체들을 현장방문하고 서문시장까지 둘러볼 예정이었으나, 전날 여야 4당의 선거법 패스트트랙 합의 직후 이를 전격 취소했다. 대신 황 대표는 오전 10시로 예정된 긴급의원총회에 함께 한다. 한국당 관계자는 22일 "내일 대표의 대구 방문 일정은 긴급의원총회 참석 관계로 연기했다"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상황 등을 보면서 당의 대응 방향을 함께 결정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 대표에게 있어서 대구 서문시장 방문은 상당한 정치적 함의가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즐겨 찾았으며 홍준표 전 대표를 비롯한 주요 정치인들의 출정식이 이뤄진 장소였다. 그만큼 이날 전격 취소한 것은 공직선거법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원내 상황이 심상치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분석이다. 바른미래당은 그간 기소권을 제외한 수사권만을 갖는 공수처를 주장했으나, 전날 여야 4당 협상 과정에서 기소권을 일부 부여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게임의 룰'에 해당하기 때문에 여야 간의 합의로 개정하는 게 관례였던 공직선거법 개정 과정에서 사상 처음으로 제1야당이 전면 배제된 상화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패스트트랙에 태울 수 없는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운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그만하겠다는 것"이라며 "선거제와 공수처를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순간, 20대 국회는 없다"고 천명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제1야당을 제외하고 선거법을 결정하겠다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사망 선고"라며 "황 대표도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해, 국회에서 대기하면서 상황 변화에 따른 당의 대응 방안을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선거법 담합 시도에…황교안, 대구行 전격 취소

정도원 기자 | 2019-04-23 02:00
黃, 서문시장 둘러보려 했으나 일정 전면 백지화
"의회민주주의 그만하겠다는 것" 긴급의총 참석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으로 원내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으로 원내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제1야당을 배제한 채 진행되는 '게임의 룰' 공직선거법 담합 시도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구 방문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23일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대구를 찾아 대구시당에서 현장회의를 가진 뒤 성서공단의 기업체들을 현장방문하고 서문시장까지 둘러볼 예정이었으나, 전날 여야 4당의 선거법 패스트트랙 합의 직후 이를 전격 취소했다.

대신 황 대표는 오전 10시로 예정된 긴급의원총회에 함께 한다. 한국당 관계자는 22일 "내일 대표의 대구 방문 일정은 긴급의원총회 참석 관계로 연기했다"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상황 등을 보면서 당의 대응 방향을 함께 결정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 대표에게 있어서 대구 서문시장 방문은 상당한 정치적 함의가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즐겨 찾았으며 홍준표 전 대표를 비롯한 주요 정치인들의 출정식이 이뤄진 장소였다. 그만큼 이날 전격 취소한 것은 공직선거법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원내 상황이 심상치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분석이다.

바른미래당은 그간 기소권을 제외한 수사권만을 갖는 공수처를 주장했으나, 전날 여야 4당 협상 과정에서 기소권을 일부 부여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게임의 룰'에 해당하기 때문에 여야 간의 합의로 개정하는 게 관례였던 공직선거법 개정 과정에서 사상 처음으로 제1야당이 전면 배제된 상화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패스트트랙에 태울 수 없는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운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그만하겠다는 것"이라며 "선거제와 공수처를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순간, 20대 국회는 없다"고 천명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제1야당을 제외하고 선거법을 결정하겠다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사망 선고"라며 "황 대표도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해, 국회에서 대기하면서 상황 변화에 따른 당의 대응 방안을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