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배우 오윤아가 갑상선암으로 투병 생활을 한 사실을 털어놨다. 오윤아는 21일 방송된 올리브 채널 '모두의 주방'에 출연해 발달장애 아들을 키우는 엄마로서의 삶을 이야기했다. 오윤아는 "서른 살 때 아이에게 신경을 많이 쓰면서 내 생활이 없어졌다. 촬영 때문에 아이를 두고 가는 심정이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유난히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탓인지 자신에게 큰 병이 찾아왔다. 오윤아는 "사극ㅇㄹ 찍으면서 로케이션 촬영을 해야 했는데 갑자기 목이 붓기 시작했다. 갑상선암이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오윤아는 "수술을 했지만 종앙의 크기가 컸다. 전이까지 됐더라"며 "이후 약 6개월 동안 목소리가 안 나왔다. 지금도 성대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오윤아는 갑상선암 종양 제거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종양 크고 전이까지 됐더라"

이한철 기자 | 2019-04-22 10:51
배우 오윤아가 갑상선암으로 투병한 사실을 털어놨다. 올리브채널 캡처.배우 오윤아가 갑상선암으로 투병한 사실을 털어놨다. 올리브채널 캡처.

배우 오윤아가 갑상선암으로 투병 생활을 한 사실을 털어놨다.

오윤아는 21일 방송된 올리브 채널 '모두의 주방'에 출연해 발달장애 아들을 키우는 엄마로서의 삶을 이야기했다.

오윤아는 "서른 살 때 아이에게 신경을 많이 쓰면서 내 생활이 없어졌다. 촬영 때문에 아이를 두고 가는 심정이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유난히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탓인지 자신에게 큰 병이 찾아왔다. 오윤아는 "사극ㅇㄹ 찍으면서 로케이션 촬영을 해야 했는데 갑자기 목이 붓기 시작했다. 갑상선암이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오윤아는 "수술을 했지만 종앙의 크기가 컸다. 전이까지 됐더라"며 "이후 약 6개월 동안 목소리가 안 나왔다. 지금도 성대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오윤아는 갑상선암 종양 제거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