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페이스북에 '우즈베키스탄을 떠나며'라는 글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협력을 하루빨리 이루겠다고 다시 한번 다짐했다"며 "우리 국민들이 꼭 기차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지나도록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즈베키스탄을 통해 나라 간 우정은 지리적으로 멀고 가깝고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며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까지 우리 삶의 영역, 우리 우정의 영역이 얼마든지 넓어져도 될 듯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우즈베키스탄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됐다. 동맹국가에 버금가는 형제국가라 할 수 있다"며 "양국 기업은 플랜트, 발전소, 병원, 교통 인프라, 교육시설 등 120억 달러 수준의 협력 사업을 합의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려인 동포의 눈물 어린 역사 또한 우리의 역사"라며 "우즈베키스탄은 어려울 때 강제이주 당한 고려인들을 따뜻하게 품어줬다"고 말했다. 또 "18만 고려인이 사회의 주역으로 사는 우즈베키스탄은 결코 낯선 나라가 아니다. 우즈베키스탄과의 깊은 형제애 뒤에는 고려인이 있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21일 중앙아시아 마지막 순방지인 카자흐스탄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알마티에서 동포간담회를 마치고 수도인 누르술탄으로 이동해 독립운동가 계봉우·황운정 의사의 유해를 봉환하는 행사에 참석한다. 이어 22일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신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국민들 열차로 유라시아 지나도록하겠다"

이충재 기자 | 2019-04-21 16:27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페이스북에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페이스북에 '우즈베키스탄을 떠나며'라는 글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협력을 하루빨리 이루겠다고 다시 한번 다짐했다"며 우리 국민들이 꼭 기차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지나도록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청와대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페이스북에 '우즈베키스탄을 떠나며'라는 글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협력을 하루빨리 이루겠다고 다시 한번 다짐했다"며 "우리 국민들이 꼭 기차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지나도록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즈베키스탄을 통해 나라 간 우정은 지리적으로 멀고 가깝고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며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까지 우리 삶의 영역, 우리 우정의 영역이 얼마든지 넓어져도 될 듯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우즈베키스탄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됐다. 동맹국가에 버금가는 형제국가라 할 수 있다"며 "양국 기업은 플랜트, 발전소, 병원, 교통 인프라, 교육시설 등 120억 달러 수준의 협력 사업을 합의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려인 동포의 눈물 어린 역사 또한 우리의 역사"라며 "우즈베키스탄은 어려울 때 강제이주 당한 고려인들을 따뜻하게 품어줬다"고 말했다. 또 "18만 고려인이 사회의 주역으로 사는 우즈베키스탄은 결코 낯선 나라가 아니다. 우즈베키스탄과의 깊은 형제애 뒤에는 고려인이 있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21일 중앙아시아 마지막 순방지인 카자흐스탄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알마티에서 동포간담회를 마치고 수도인 누르술탄으로 이동해 독립운동가 계봉우·황운정 의사의 유해를 봉환하는 행사에 참석한다. 이어 22일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신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