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던 류현진(32·LA 다저스)이 부상을 털고 21일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각) 오전 8시10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MLB)’ 밀워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시즌 3승에 도전한다. 개인 통산 MLB 100번째 선발 등판이다.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도중 왼쪽 사타구니 부상으로 갑작스레 마운드에서 내려온 지 12일 만이다. 재활 등판도 건너뛴 ‘초고속’ 복귀전이다. 그만큼 몸 상태가 좋다는 의미다. 다저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복귀전에서 90~100개의 공을 던질 것”이라고 알렸다. 시즌 초반 컨디션이 매우 좋았던 류현진(2승 평균자책점 3.07)은 클레이튼 커쇼 대신 개막전 선발을 소화하는 등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류현진이 부상으로 빠진 이후 다저스는 예상 밖의 6연패에 빠졌지만, 커쇼가 마운드에 가세하며 5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잠시 내줬던 NL 서부지구 1위 자리도 되찾았다. 잠시 롤러코스터를 탔던 다저스는 현재 안정세를 찾았다. 부상에서 복귀하는 류현진의 부담이 한결 덜하다. 상대할 밀워키와는 그동안 세 차례 대결했다. 정규시즌 1경기, 포스트시즌 2경기인데 모두 밀러파크에서의 선발 등판이다. 데뷔해(2013년) 정규시즌에서 치른 밀워키와의 대결에서는 7.1이닝 2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시즌에는 NL 챔피언십시리즈 2경기에 등판(1패 평균자책점 8.59)해 4.2이닝 2실점, 3이닝 5실점으로 고전했다. 고전의 큰 원인 중 하나가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봉쇄하지 못한 점이다. 지난해 옐리치는 147경기 36홈런 110타점 22도루 타율 .326 OPS 1.000 WAR 7.6을 찍었다. 지난해 NL MVP에 선정된 옐리치는 챔피언십시리즈에서 류현진을 상대로 타율 0.500(4타수 2안타)로 강했다. 표본은 적지만 포스트시즌에서 전력을 다해 싸운 결과다. 당시 옐리치를 제압하지 못한 류현진은 5회를 넘기지 못했다. <@IMG2> 올 시즌 역시 뜨거운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20일 경기 전까지 10홈런이다. 다저스가 자랑하는 코디 벨린저와 같은 홈런 개수다. 타율도 0.350대에 있고, 타점도 27개로 선두다. 밀워키는 다저스(40홈런)에 이어 NL 팀홈런 부문에서 2위(36)를 달리는 팀이다. 밀워키올 시즌 선발 등판했던 3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허용했던 류현진으로서는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비단 옐리치뿐만 아니라 밀워키 타선은 올 시즌 좌완 투수를 상대로 성적이 매우 좋다. 20일 경기 전까지 밀워키는 좌투수 상대 타율 1위(0.308) OPS(0.928) 1위에 있다. 게다가 밀러파크는 쿠어스필드-그레이트아메리칸 볼파크와 함께 대표적인 타자 친화구장으로 분류된다. 홈경기(20승 13패 평균자책점 2.82)와 원정경기(22승15패 평균자책점 3.60) 편차가 있는 류현진으로서는 신경 쓰이는 부분이다. 한편, 류현진이 21일 마운드에 오르게 되면서 커쇼는 하루 휴식을 더 취하고 22일 밀워키전에 선방 등판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초고속 복귀’ 류현진, 껄끄러운 밀워키 타선 재회

김태훈 기자 | 2019-04-20 08:41
류현진은 21일 밀워키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한다. ⓒ 게티이미지 류현진은 21일 밀워키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한다. ⓒ 게티이미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던 류현진(32·LA 다저스)이 부상을 털고 21일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각) 오전 8시10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MLB)’ 밀워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시즌 3승에 도전한다. 개인 통산 MLB 100번째 선발 등판이다.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도중 왼쪽 사타구니 부상으로 갑작스레 마운드에서 내려온 지 12일 만이다. 재활 등판도 건너뛴 ‘초고속’ 복귀전이다. 그만큼 몸 상태가 좋다는 의미다. 다저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복귀전에서 90~100개의 공을 던질 것”이라고 알렸다.

시즌 초반 컨디션이 매우 좋았던 류현진(2승 평균자책점 3.07)은 클레이튼 커쇼 대신 개막전 선발을 소화하는 등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류현진이 부상으로 빠진 이후 다저스는 예상 밖의 6연패에 빠졌지만, 커쇼가 마운드에 가세하며 5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잠시 내줬던 NL 서부지구 1위 자리도 되찾았다.

잠시 롤러코스터를 탔던 다저스는 현재 안정세를 찾았다. 부상에서 복귀하는 류현진의 부담이 한결 덜하다. 상대할 밀워키와는 그동안 세 차례 대결했다. 정규시즌 1경기, 포스트시즌 2경기인데 모두 밀러파크에서의 선발 등판이다.

데뷔해(2013년) 정규시즌에서 치른 밀워키와의 대결에서는 7.1이닝 2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시즌에는 NL 챔피언십시리즈 2경기에 등판(1패 평균자책점 8.59)해 4.2이닝 2실점, 3이닝 5실점으로 고전했다.

고전의 큰 원인 중 하나가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봉쇄하지 못한 점이다. 지난해 옐리치는 147경기 36홈런 110타점 22도루 타율 .326 OPS 1.000 WAR 7.6을 찍었다.

지난해 NL MVP에 선정된 옐리치는 챔피언십시리즈에서 류현진을 상대로 타율 0.500(4타수 2안타)로 강했다. 표본은 적지만 포스트시즌에서 전력을 다해 싸운 결과다. 당시 옐리치를 제압하지 못한 류현진은 5회를 넘기지 못했다.

밀워키 터선의 핵 크리스티안 옐리치. ⓒ 게티이미지밀워키 터선의 핵 크리스티안 옐리치. ⓒ 게티이미지

올 시즌 역시 뜨거운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20일 경기 전까지 10홈런이다. 다저스가 자랑하는 코디 벨린저와 같은 홈런 개수다. 타율도 0.350대에 있고, 타점도 27개로 선두다. 밀워키는 다저스(40홈런)에 이어 NL 팀홈런 부문에서 2위(36)를 달리는 팀이다. 밀워키올 시즌 선발 등판했던 3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허용했던 류현진으로서는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비단 옐리치뿐만 아니라 밀워키 타선은 올 시즌 좌완 투수를 상대로 성적이 매우 좋다. 20일 경기 전까지 밀워키는 좌투수 상대 타율 1위(0.308) OPS(0.928) 1위에 있다.

게다가 밀러파크는 쿠어스필드-그레이트아메리칸 볼파크와 함께 대표적인 타자 친화구장으로 분류된다. 홈경기(20승 13패 평균자책점 2.82)와 원정경기(22승15패 평균자책점 3.60) 편차가 있는 류현진으로서는 신경 쓰이는 부분이다.

한편, 류현진이 21일 마운드에 오르게 되면서 커쇼는 하루 휴식을 더 취하고 22일 밀워키전에 선방 등판한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