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박영선 "소상공인과 자영업 지원 기반 마련할 것"

스팟뉴스팀 | 2019-04-19 20:03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연합뉴스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9일 "'함께 잘 사는 혁신적 포용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중심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있다"면서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독자적인 정책영역으로 정립해 체계적 지원과 육성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를 찾아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과 '소상공인 상생 현장 간담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자영업 기본법 제정, 구도심 상권의 혁신거점 조성 및 혁신형 소상공인 육성, 모바일 직불결제 안착, 온누리·지역상품권의 모바일화, 상가임대차보호법 범위 확대 등을 약속했다.

이번 간담회는 박 장관이 취임 후 유관단체와 만나는 첫 자리로, 소상공인 상생·혁신 사례와 현장 의견을 청취해 향후 정책에 반영하기위해 마련됐다.

연합회 소속 소상공인 단체들은 "대기업들이 골목상권에 진입하지 못하게 해달라", "최저임금 때문에 인건비 부담이 크다",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에 문제가 있다" 등의 고충을 호소했다.

박 장관은 "여러차례의 자영업 대책에도 아직 정부가 해야 할 일들이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지난해 12월발표한 자영업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박 장관은 간담회 참석자들과 함께 파트너스퀘어 시설을 둘러보고, 네이버의 소상공인 상생 협력 사례를 청취했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