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가수 최종훈(29)이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다. 최종훈은 지난 2016년 2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음주 단속에 적발됐으며 당시 경찰관에게 “200만 원을 줄 테니 봐 달라”고 단속 사실을 무마하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로 입건돼 조사를 받아왔다. 하지만 최종훈은 벌금 250만 원과 면허정지 100일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최종훈의 뇌물공여 의사 표시 혐의는 승리의 카톡방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최종훈은 카톡방에서 음주운전에 걸린 사실을 자랑스럽게 이야기해 논란이 됐다. 또 일부 멤버들은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실을 언론에 보도되지 않도록 힘썼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의혹이 증폭됐다. 그러나 경찰은 당시 사건 조사를 담당한 경찰관의 휴대폰을 포렌식하고 계좌를 추적해 수사를 벌인 결과 언론 보도를 무마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최종훈, 19일 뇌물공여 의사표시로 ‘검찰 송치’

이한철 기자 | 2019-04-19 10:20
가수 최종훈이 뇌물공여 의사표시로 검찰에 송치된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가수 최종훈이 뇌물공여 의사표시로 검찰에 송치된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가수 최종훈(29)이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다.

최종훈은 지난 2016년 2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음주 단속에 적발됐으며 당시 경찰관에게 “200만 원을 줄 테니 봐 달라”고 단속 사실을 무마하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로 입건돼 조사를 받아왔다.

하지만 최종훈은 벌금 250만 원과 면허정지 100일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최종훈의 뇌물공여 의사 표시 혐의는 승리의 카톡방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최종훈은 카톡방에서 음주운전에 걸린 사실을 자랑스럽게 이야기해 논란이 됐다. 또 일부 멤버들은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실을 언론에 보도되지 않도록 힘썼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의혹이 증폭됐다.

그러나 경찰은 당시 사건 조사를 담당한 경찰관의 휴대폰을 포렌식하고 계좌를 추적해 수사를 벌인 결과 언론 보도를 무마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