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장지현 축구해설위원이 축구팬들에게 혼란을 준 점에 대해 사과했다. 장지현 위원은 18일 오전 열린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에 해설자로 나섰다. 논란이 된 장면은 경기 종료 직전이었다. 이날 맨시티는 후반 추가 시간 라힘 스털링이 극적인 골을 터뜨리며 스코어를 5-3으로 만들었다. 1~2차전 합계 맨시티가 앞서 4강에 나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VAR(비디오판독시스템)에 의한 결과, 골은 취소가 되고 말았다. 스털링에게 패스했던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오프사이드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장지현 위원은 "에릭센이 백패스를 했음으로 오프사이드와 상관없다"면서 골이 취소된 이유에 대해 의문점을 제시했다. 하지만 에릭센의 백패스는 베르나르도 실바 몸에 맞고 굴절돼 아구에로에게 향했고, 규정상 오프사이드가 맞았다. 결국 장지현 해설위원은 국내 축구커뮤니티 사이트인 ‘사커라인’에 "오늘 경기 종료직전 VAR로 인해 정정된 오프사이드와 관련해 사과드린다"며 "당시 상황이 베르나르도 실바와 아구에로 간의 공격진끼리 관여된 처지였기 때문에 상대팀인 에릭센의 백패스와 상관없이 오프사이드다. 아주 지극적인 오프사이드 룰"이라며 해명했다. 이어 "내 머리가 순간 엉켜서 수비진과 공격진을 구별하지 못하고, 굴절은 오프사이드와 무관하다는 실언을 했다"며 "경기 끝나고 내 스스로에게 화가 많이 났다. 내 발언으로 혼란을 일으켰던, 기분이 상했던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덧붙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장지현 해설 사과 “명백한 오프사이드”

김윤일 기자 | 2019-04-18 17:15
장지현 해설위원. ⓒ SPOTV장지현 해설위원. ⓒ SPOTV

장지현 축구해설위원이 축구팬들에게 혼란을 준 점에 대해 사과했다.

장지현 위원은 18일 오전 열린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에 해설자로 나섰다.

논란이 된 장면은 경기 종료 직전이었다. 이날 맨시티는 후반 추가 시간 라힘 스털링이 극적인 골을 터뜨리며 스코어를 5-3으로 만들었다. 1~2차전 합계 맨시티가 앞서 4강에 나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VAR(비디오판독시스템)에 의한 결과, 골은 취소가 되고 말았다. 스털링에게 패스했던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오프사이드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장지현 위원은 "에릭센이 백패스를 했음으로 오프사이드와 상관없다"면서 골이 취소된 이유에 대해 의문점을 제시했다.

하지만 에릭센의 백패스는 베르나르도 실바 몸에 맞고 굴절돼 아구에로에게 향했고, 규정상 오프사이드가 맞았다.

결국 장지현 해설위원은 국내 축구커뮤니티 사이트인 ‘사커라인’에 "오늘 경기 종료직전 VAR로 인해 정정된 오프사이드와 관련해 사과드린다"며 "당시 상황이 베르나르도 실바와 아구에로 간의 공격진끼리 관여된 처지였기 때문에 상대팀인 에릭센의 백패스와 상관없이 오프사이드다. 아주 지극적인 오프사이드 룰"이라며 해명했다.

이어 "내 머리가 순간 엉켜서 수비진과 공격진을 구별하지 못하고, 굴절은 오프사이드와 무관하다는 실언을 했다"며 "경기 끝나고 내 스스로에게 화가 많이 났다. 내 발언으로 혼란을 일으켰던, 기분이 상했던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덧붙였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