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바른미래 사분오열에도 '태연한' 홍영표

고수정 기자 | 2019-04-19 01:00
洪 "공수처법 합의 안했다" 발언에 바른미래 의총 '아수라장'
김관영 '말바꾸기' 지적에 "기존 당론 변화 안 해…논의할 것"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지잔 15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지잔 15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바른미래당의 ‘패스트트랙 결단’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한마디에 불발됐지만, 정작 홍 원내대표는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홍 원내대표는 1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그렇게 합의했다고 언론인들에게 말씀 드린 적 있느냐”며 “전 한 번도 없다. 기존에 우리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관련해서 기존 당론은 변화한 게 없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가 언급한 내용은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이 공수처법 중재안에 대해 합의한 것으로 알려진 것이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공수처 법안에 대해 민주당과의 최종 합의사안을 전달하며, 패스트트랙 표결을 추진하려 했지만 홍 원내대표가 합의를 부인하면서 의총은 결론 없이 종료됐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회의 중간에 홍 원내대표로부터 소위 ‘최종합의안’이라고 말한 안에 대해 부인하는 발언이 나왔다”며 “바른미래당 내 패스트트랙에 부정적인 견해를 가진 의원들이 이 부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공수처에 대한 합의 자체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공식적으로 합의한 사실을 변경한 적 없다”며 “공수처,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해 우리로서는 바른미래당의 의총 결과를 기다렸고, 오늘 다시 한 번 바른미래당의 (패스트트랙 결단이) 무산됐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가 ‘홍 원내대표의 말이 바뀌었다’고 지적한 데 대해서는 “기존의 당론을 변경해서 공식적으로 합의한 바가 없다”며 “물론 협상 국면이라 여러 이야기가 오갈 순 있지만, 명시적으로 기존 입장을 바꾼다고 한적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여러 가지 중재안과 아이디어가 많이 오갔는데, 공식적으로 우리가 검토해서 한다, 안 한다 한 것이 아니다”라며 “저희는 현재 그런 상태로 4당과 합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조만간 공수처 법안에 대한 최종 합의안 마련을 위한 회동을 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은 수사권만 갖는 공수처 설치를 골자로 한 안을 제시하면서 자당안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패스트트랙을 진행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민주당은 기소권 없는 공수처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어, 최종 합의까지 가시밭길이 예상된다.[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