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 표결 무산…"민주당과 최종 합의안 작성할 것" <@IMG1> 바른미래당이 3시간 반동안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검경수사권 조정 등을 묶은 패스트트랙안(신속처리 안건) 표결을 위해 마라톤 토론을 벌였지만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회의가 종료됐다. 18일 비공개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공수처 등 선거제 패스트트랙 상정을 위한 최종 합의안을 부인하는 발언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국민의당계와 바른정당계의 갈등만 재확인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을 마치고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과) 잠정 합의된 내용은 검사, 판사, 경무관급 이상 경찰 등 3분야에 대해 기소권을 남겨두고 나머지는 그대로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한다는 원칙에 잠정 합의했다"며 "이 안을 중심으로 (설명) 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회의 중간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의 백 브리핑에서 제가 소위 최종합의안이라고 말 한 이 안에 대해 부인하는 발언을 했고, 특히 우리 당내에서 패스트트랙에 부정적인 견해를 가진 의원들이 집중적으로 문제 제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 문제에 관해선 더 이상 오늘 합의된 안을 전제로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며 "조만간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에서 공수처 설치 법안에 대한 최종적 합의안을 문서로 작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설치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것을 반대해 온 유승민 전 대표도 이날 기자들을 만나 "김관영 원내대표는 최종 합의가 됐다고 주장했는데 홍 원내대표는 전적으로 부인을 했다"며 "최종 합의라면 양 당 원내대표가 서명한 구체적인 안이 있어야지 한 사람은 합의했다 하고 한 사람은 안 했다고 하는, 바보 같은 이런 의총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법을 다수의 힘으로 패스트트랙으로 하기로 정하는 것은 국회가 합의를 해온 전통을 깨는 것이기 때문에 이 원칙을 훼손하는 것을 결코 찬성할 수 없다고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이언주 의원도 "일단 민주당에서 공수처법에 대해서 전혀 합의된 바가 없다고 오늘 오전 홍 원내대표가 말했기 때문에 더 이상 논의할 필요도 없는 게 아니냐고 많은 분들이 말을 하셨다"고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홍영표 '합의번복'에 "바보 같은 의총"…갈등만 확인한 바른미래

김민주 기자 | 2019-04-18 15:13
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 표결 무산…"민주당과 최종 합의안 작성할 것"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김관영 원내대표가 개회를 선언하는 가운데 손학규 대표와 유승민 의원이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김관영 원내대표가 개회를 선언하는 가운데 손학규 대표와 유승민 의원이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바른미래당이 3시간 반동안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검경수사권 조정 등을 묶은 패스트트랙안(신속처리 안건) 표결을 위해 마라톤 토론을 벌였지만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회의가 종료됐다.

18일 비공개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공수처 등 선거제 패스트트랙 상정을 위한 최종 합의안을 부인하는 발언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국민의당계와 바른정당계의 갈등만 재확인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을 마치고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과) 잠정 합의된 내용은 검사, 판사, 경무관급 이상 경찰 등 3분야에 대해 기소권을 남겨두고 나머지는 그대로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한다는 원칙에 잠정 합의했다"며 "이 안을 중심으로 (설명) 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회의 중간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의 백 브리핑에서 제가 소위 최종합의안이라고 말 한 이 안에 대해 부인하는 발언을 했고, 특히 우리 당내에서 패스트트랙에 부정적인 견해를 가진 의원들이 집중적으로 문제 제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 문제에 관해선 더 이상 오늘 합의된 안을 전제로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며 "조만간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에서 공수처 설치 법안에 대한 최종적 합의안을 문서로 작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설치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것을 반대해 온 유승민 전 대표도 이날 기자들을 만나 "김관영 원내대표는 최종 합의가 됐다고 주장했는데 홍 원내대표는 전적으로 부인을 했다"며 "최종 합의라면 양 당 원내대표가 서명한 구체적인 안이 있어야지 한 사람은 합의했다 하고 한 사람은 안 했다고 하는, 바보 같은 이런 의총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법을 다수의 힘으로 패스트트랙으로 하기로 정하는 것은 국회가 합의를 해온 전통을 깨는 것이기 때문에 이 원칙을 훼손하는 것을 결코 찬성할 수 없다고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이언주 의원도 "일단 민주당에서 공수처법에 대해서 전혀 합의된 바가 없다고 오늘 오전 홍 원내대표가 말했기 때문에 더 이상 논의할 필요도 없는 게 아니냐고 많은 분들이 말을 하셨다"고 했다. [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