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견된 결과' 연 1.75% 유지 결정 국내 경기 급랭…대외 불확실성 부담 <@IMG1>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또 다시 동결했다.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낮춰 잡아야 할 정도로 국내 경기 둔화 조짐이 심상치 않은데다, 대외 변수도 산적해 있어 당장 변화를 가져가기에는 부담이 컸을 것이란 분석이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8일 서울 세종대로 본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인 1.7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월 1.50%에서 1.75%로 인상된 기준금리는 올해 들어 동결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이날 금통위의 판단은 예견된 결과다.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5월 채권시장지표(BMSI)'에 따르면 지난 3~8일 104개 기관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7%는 이번 달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결정의 주요 배경은 경기 둔화다. 이 총재는 이날 금리 하향과 함께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에서 2.5%로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올해 들어 국내 경기가 예상보다 빠르게 악화되면서 금리를 올리기 쉽지 않은 여건이다. 지난 2월까지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1개월 연속 하락했다. 미래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국내 소비자물가는 디플레이션에 대한 위기감을 키우고 있다. 동시에 소비자물가와 체감물가의 간극은 커지고 있다. 경제 심리 위축 우려가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실제로 지난 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4%에 그쳤다. 지난해 9~10월 2%대로 올라섰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같은 해 12월 1.3%로 추락하더니, 올해 1월(0.8%)과 2월(0.5%)에 이어 3개월째 0%대 상승률에 머물고 있다. 이는 한국은행 목표치인 2%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다. 이런 와중 체감 물가 상승률은 2%대로 소비자물가와 큰 차이를 보였다. 1600조원을 넘어선 가계부채도 기준금리의 발목을 잡는 핵심 요인이다. 최근 가계부채는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가계소득이 그 만큼 확대되지 않고 있어 금리를 상향 조정하기에는 부담이 큰 현실이다. 대외적인 불확실성이 여전한 측면도 한은이 관망세를 유지하는 이유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 글로벌 경제 변수가 계속 해소되지 않고 있어서다. 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들어 갑자기 통화정책 방향을 완화모드로 급선회 한 점도 세계 금융 시장에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금통위가 오히려 금리 인하로 방향을 전환할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럴 만한 상황은 아직 아니라는 것이 시장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최근 기자 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해야 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금통위는 "국내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 상승 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주요국과의 교역여건, 주요국의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 금융·경제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의 전개상황과 국내 성장 및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주의 깊게 살펴보겠다"고 전했다. 이 총재는 "금통위원 전원일치로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했고, 현재 인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디플레이션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경기 둔화 압박' 한은 기준금리 또 동결, 경제성장률 하향(종합)

부광우 기자 | 2019-04-18 12:08
'예견된 결과' 연 1.75% 유지 결정
국내 경기 급랭…대외 불확실성 부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데일리안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데일리안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또 다시 동결했다.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낮춰 잡아야 할 정도로 국내 경기 둔화 조짐이 심상치 않은데다, 대외 변수도 산적해 있어 당장 변화를 가져가기에는 부담이 컸을 것이란 분석이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8일 서울 세종대로 본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인 1.7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월 1.50%에서 1.75%로 인상된 기준금리는 올해 들어 동결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이날 금통위의 판단은 예견된 결과다.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5월 채권시장지표(BMSI)'에 따르면 지난 3~8일 104개 기관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7%는 이번 달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결정의 주요 배경은 경기 둔화다. 이 총재는 이날 금리 하향과 함께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에서 2.5%로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올해 들어 국내 경기가 예상보다 빠르게 악화되면서 금리를 올리기 쉽지 않은 여건이다. 지난 2월까지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1개월 연속 하락했다. 미래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국내 소비자물가는 디플레이션에 대한 위기감을 키우고 있다. 동시에 소비자물가와 체감물가의 간극은 커지고 있다. 경제 심리 위축 우려가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실제로 지난 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4%에 그쳤다. 지난해 9~10월 2%대로 올라섰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같은 해 12월 1.3%로 추락하더니, 올해 1월(0.8%)과 2월(0.5%)에 이어 3개월째 0%대 상승률에 머물고 있다. 이는 한국은행 목표치인 2%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다. 이런 와중 체감 물가 상승률은 2%대로 소비자물가와 큰 차이를 보였다.

1600조원을 넘어선 가계부채도 기준금리의 발목을 잡는 핵심 요인이다. 최근 가계부채는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가계소득이 그 만큼 확대되지 않고 있어 금리를 상향 조정하기에는 부담이 큰 현실이다.

대외적인 불확실성이 여전한 측면도 한은이 관망세를 유지하는 이유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 글로벌 경제 변수가 계속 해소되지 않고 있어서다. 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들어 갑자기 통화정책 방향을 완화모드로 급선회 한 점도 세계 금융 시장에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금통위가 오히려 금리 인하로 방향을 전환할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럴 만한 상황은 아직 아니라는 것이 시장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최근 기자 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해야 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금통위는 "국내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 상승 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주요국과의 교역여건, 주요국의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 금융·경제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의 전개상황과 국내 성장 및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주의 깊게 살펴보겠다"고 전했다.

이 총재는 "금통위원 전원일치로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했고, 현재 인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디플레이션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