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술유도무기 시험, 전투기 비행훈련, 핵연료 재처리 움직임 등 강경메시지 표출하는 동시에 북미협상 재개의지 드러낸 듯 북미간 긴장·불신 누적…핵협상 문턱 높이는 '자충수'될수도 <@IMG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에 참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이후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집권 2기' 진용을 갖춘 김 위원장이 대미 강경메시지를 통해 협상력을 높이려고 한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18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4월 17일 국방과학원이 진행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참관하고 지도했다"며 "사격시험에서는 특수한 비행유도 방식 등 우월하게 평가되는 이 전술유도무기의 설계상 지표들이 완벽하게 검증됐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 무기체계의 개발완성은 인민군대의 전투력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미를 가지는 사변으로 된다"며 "우리식의 무기체계개발사업들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것은 대단히 좋은 일이다"고 평가하며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이번에 시험한 무기가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을 가할 수 있는 '전략무기'가 아니라, '전술무기'라는 점에서 대미 강경메시지를 표출하면서도 북미 협상의 여지는 열어두겠다는 메시지가 깔려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통신은 이번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에 대해 "각이한 목표에 따르는 여러가지 사격방식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상·해상·공중 등에 위치한 다양한 목표물에 대해 지상·해상·공중 발사가 가능하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만큼 '단거리 순항미사일' 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아울러 무기의 구체적인 종류 및 제원을 밝히지 않은 것은 상대적으로 '저강도' 반발 메시지를 보낸 것이며, 향후 협상이 뜻대로 풀리지 않을 경우 무기를 전면 공개해 긴장을 격화시키는 카드로 남겨뒀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IMG2> 또 김 위원장은 지난 16일 평양을 방어하는 공군부대를 찾아 최신형 전투기의 비행훈련을 지도했다. 이에 대해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김 위원장이 대북 제재가 장기간 지속될 경우 군사적 대결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음을 경고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군사적 대비태세 및 건재함을 과시해 미국에 제재완화 및 핵협상 조건 완화를 간접적으로 요청하고 있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 역시 같은날 보도를 통해 "고위급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정교하게 계산된 반발 메시지를 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미국 워싱턴 소재 민간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는 지난 12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영변 핵시설에서 최근 핵연료 재처리 작업 움직임이 포착됐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16일에 공개했다. 미국의 철저한 감시가 이뤄지고 있음을 알면서도 북측이 이같은 움직임을 드러낸 것은 핵무를 계속 증대하고 있다는 사실을 의도적으로 흘려 미측의 조바심을 유도하고 협상 우위를 점하려는 속내라는 관측이다. 다만 이같은 무력시위를 통해 긴장과 불신을 누적시키는 것은 역으로 핵협상 문턱을 더 높이는 '자충수'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북한이 핵무기·물질을 증강하고 진보된 미사일 기술을 과시할수록 미국은 까다로운 검증·시찰 조건을 요구할 수밖에 없다. 이는 핵합의 타결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제재해제 등 북한에 대한 보상 제공 시점도 더 멀어지게 만든다. 이같은 분위기를 인식한 듯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17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진정한 합의'를 이뤄낼 수 있다면 3차 북미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충분히 돼 있다"면서도, '비핵화를 향한 진전이 이뤄져 왔느냐'는 질문에는 "현시점에서는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는 하지 않겠다"며 북한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정은, 미국 겨냥해 연이은 '저강도' 반발

이배운 기자 | 2019-04-18 15:08
전술유도무기 시험, 전투기 비행훈련, 핵연료 재처리 움직임 등
강경메시지 표출하는 동시에 북미협상 재개의지 드러낸 듯
북미간 긴장·불신 누적…핵협상 문턱 높이는 '자충수'될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공군 제1017군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훈련을 현지 지도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공군 제1017군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훈련을 현지 지도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에 참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이후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집권 2기' 진용을 갖춘 김 위원장이 대미 강경메시지를 통해 협상력을 높이려고 한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18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4월 17일 국방과학원이 진행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참관하고 지도했다"며 "사격시험에서는 특수한 비행유도 방식 등 우월하게 평가되는 이 전술유도무기의 설계상 지표들이 완벽하게 검증됐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 무기체계의 개발완성은 인민군대의 전투력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미를 가지는 사변으로 된다"며 "우리식의 무기체계개발사업들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것은 대단히 좋은 일이다"고 평가하며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이번에 시험한 무기가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을 가할 수 있는 '전략무기'가 아니라, '전술무기'라는 점에서 대미 강경메시지를 표출하면서도 북미 협상의 여지는 열어두겠다는 메시지가 깔려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통신은 이번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에 대해 "각이한 목표에 따르는 여러가지 사격방식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상·해상·공중 등에 위치한 다양한 목표물에 대해 지상·해상·공중 발사가 가능하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만큼 '단거리 순항미사일' 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아울러 무기의 구체적인 종류 및 제원을 밝히지 않은 것은 상대적으로 '저강도' 반발 메시지를 보낸 것이며, 향후 협상이 뜻대로 풀리지 않을 경우 무기를 전면 공개해 긴장을 격화시키는 카드로 남겨뒀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공군 제1017군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훈련을 현지 지도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공군 제1017군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훈련을 현지 지도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또 김 위원장은 지난 16일 평양을 방어하는 공군부대를 찾아 최신형 전투기의 비행훈련을 지도했다.

이에 대해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김 위원장이 대북 제재가 장기간 지속될 경우 군사적 대결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음을 경고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군사적 대비태세 및 건재함을 과시해 미국에 제재완화 및 핵협상 조건 완화를 간접적으로 요청하고 있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 역시 같은날 보도를 통해 "고위급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정교하게 계산된 반발 메시지를 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미국 워싱턴 소재 민간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는 지난 12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영변 핵시설에서 최근 핵연료 재처리 작업 움직임이 포착됐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16일에 공개했다.

미국의 철저한 감시가 이뤄지고 있음을 알면서도 북측이 이같은 움직임을 드러낸 것은 핵무를 계속 증대하고 있다는 사실을 의도적으로 흘려 미측의 조바심을 유도하고 협상 우위를 점하려는 속내라는 관측이다.

다만 이같은 무력시위를 통해 긴장과 불신을 누적시키는 것은 역으로 핵협상 문턱을 더 높이는 '자충수'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북한이 핵무기·물질을 증강하고 진보된 미사일 기술을 과시할수록 미국은 까다로운 검증·시찰 조건을 요구할 수밖에 없다. 이는 핵합의 타결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제재해제 등 북한에 대한 보상 제공 시점도 더 멀어지게 만든다.

이같은 분위기를 인식한 듯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17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진정한 합의'를 이뤄낼 수 있다면 3차 북미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충분히 돼 있다"면서도, '비핵화를 향한 진전이 이뤄져 왔느냐'는 질문에는 "현시점에서는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는 하지 않겠다"며 북한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