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8 17시 기준
2337 명
확진환자
14 명
사망자
30237 명
검사진행
27 명
격리해제
4.1℃
온흐림
미세먼지 23

TV 보던 해리 케인, COYS 무슨 뜻?

  • [데일리안] 입력 2019.04.18 10:30
  • 수정 2019.04.18 10:30
  • 스팟뷰스 (spotviews@dailian.co.kr)

해리 케인 반응. ⓒ 케인 SNS해리 케인 반응. ⓒ 케인 SNS

사실상 시즌 아웃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해리 케인이 동료들의 승리 소식에 누구보다 반겼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각),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8강 원정 2차전서 3-4 패했다.

하지만 지난 홈 1차전에서 1-0 승리했던 토트넘은 1~2차전 합계 4-4 동률을 이뤘고,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의해 4강 진출을 확정했다. 토트넘의 4강 상대는 돌풍의 팀 아약스다.

케인은 이 경기를 TV로 시청했다. 그는 경기 후 환호하는 모습을 사진에 담은 뒤 "이럴수가! 우리 선수들 사랑한다!"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특히 케인은 해시 태그에 #UCL, #COYS을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UCL은 UEFA 챔피언스리그를 뜻하며, COYS(Come On You Spurs)는 토트넘 팬을 일컫는 말이다. 토트넘 유스 출신인 케인의 팀에 대한 애정을 읽을 수 있는 부분이다.

케인은 지난 10일 맨시티와의 8강 홈 1차전에서 발목 부상으로 교체 아웃됐고, 남은 시즌 뛰지 못할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한편, 토트넘의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은 유러피언컵 체제였던 1961-62시즌 이후 무려 57년 만이다. 당시에는 그해 우승팀 벤피카에 밀려 탈락의 쓴잔을 들이켰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