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케인 누구?” 손흥민 골, 영국 언론 반응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4-18 08:51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는 손흥민. ⓒ 게티이미지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는 손흥민. ⓒ 게티이미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쿼드러플 도전을 좌절시킨 손흥민(토트넘)의 멀티골 맹활약에 영국 언론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하지만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고, 원정골 우선 원칙에 따라 극적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반드시 득점이 필요했던 맨시티와 이를 어떻게든 지키고자했던 토트넘의 이날 대결은 초반부터 불꽃 튀는 화력전으로 전개됐다.

기세를 먼저 올린 쪽은 맨시티였다. 전반 4분 만에 스털링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선제골을 내주며 쫓기게 된 토트넘을 구해낸 것은 다름 아닌 손흥민이었다.

그는 전반 7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상대 수비수 아이메릭 라포르트가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실수를 범했고, 공이 알리를 거쳐 손흥민에게 연결됐다. 지체 없이 때린 슈팅은 골키퍼를 뚫어내고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일찌감치 달아오른 손흥민의 발끝은 걷잡을 수 없었다. 3분 뒤에는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맨시티의 골문을 열었다.

이 득점으로 토트넘은 2-1로 앞서 나가며 승기를 잡았다. 후반 한 때 맨시티의 총공세에 2-4까지 밀렸지만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요렌테가 골반으로 만회골을 넣으며 극적으로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영국 'BBC'는 경기 직후 “또 다시 손흥민이다. 이 경기는 미쳤다. 엄청난 마무리였다”고 극찬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부상으로 결장한 해리 케인을 언급하며 “케인이 누구냐? 손흥민이 또 골을 넣었다”며 “에데르송 골키퍼가 몸을 날렸지만, 막을 수 없었다”고 놀라움을 표현했다.

스포츠 통계 전문 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종료 후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 평점 8.8점을 부여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