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평화당 "제3금융중심지 지정 위해 '전북삼적'과 싸울 것"

김민주 기자 | 2019-04-17 15:38
"정부, 부산 정치인, 무능한 민주당 전북인사 비판"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주평화당은 17일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결정에 전북은 공황에 빠졌다"고 우려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현대조선소 군산공장 폐쇄, GM군산공장 폐쇄, 30년 새만금에 태양광패널 설치에 이어 네 번째로 전북을 배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전북삼적(全北三賊) 가운데 일적(一賊)은 정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산은 제2금융중심지로 지정후에 지원을 통해 여건을 만들어줬는데, 전주에는 제3금융중심지를 위해 여건을 만들라는 얼토당토 않는 소리를 하고 있다"며 "정부는 보류결정을 철회하고 재심의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전북도민의 저항을 면치 못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이적(二賊)은 부산 정치인들"이라고 했다. 이어 "부산은 선박 금융과 파생상품, 백오피스 등에 특화된 금융중심지이고, 전북이 추진하는 것은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등을 중심으로 한 자산운용 금융중심지로 그 성격이 완전히 다르다"며 "부산 정치인들은 남의 상에 ‘감 놔라, 배 놔라’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또 "삼적(三賊)은 무능한 전북도와 민주당 전북인사들"이라면서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결정이 날 때까지 전북도는 존재감조차 없었다. 말 한마디 하지 못하고 ‘임기 내에 되겠지’라는 막연한 환상으로 또 무기력을 연장하고 있을 뿐"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민주평화당은 그동안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갖은 노력을 다 했으나, 갑작스런 발표에 허를 찔렸다"며 "하지만 민주평화당은 낙담하지 않고, 전북삼적을 상대로 혼신의 힘을 다 해 싸울 것"이라고 했다. [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