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세월호 참사’ 처벌대상 1차 발표...박근혜, 김기춘 등

스팟뉴스팀 | 2019-04-15 20:58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참석자들이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참석자들이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특별수사단 설치 책임자 처벌'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정부 관계자 13명, 기관 5곳 등 공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두고 유가족과 시민사회단체가 세월호 참사 책임 관련자 명단을 공개하고 처벌을 촉구했다.

세월호 유가족과 4.16연대는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 기억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 처벌 대상 1차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에는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정부 관계자 13명과 관련 기관 5곳의 이름이 올랐다. 청와대 인사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실 비서관 등이 포함됐다.

정부 인사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 남재준 전 국정원장 등의 이름도 올랐다.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김수현 전 서해해경청장, 김문홍 전 목포해경서장 등 해경 관계자 4명과 해경 상황실 등도 지적을 받았다. 이 외 유가족을 사찰했다는 의혹 등을 받는 소강원 전 610부대장과 김병철 전 310부대장 등 국군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관계자도 언급됐다.

4.16 연대와 유가족 등은 세월호 참사 책임이 확인되는 정부 기관 및 관계자 명단을 앞으로도 추가 공개할 계획이다. 이들은 ‘국민고소고발인단’ 구성도 검토중이다.

한편 이날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특별수사단 설치 및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오후까지 12만명이 넘는 동의가 이뤄졌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