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민주당 부산시당의 '조국 부산 영입설' 속내는?

고수정 기자 | 2019-04-15 02:00
재보선서 PK 민심 이반 확인…총선 위기감 작용
인물론으로 민심 잡기·'인사 참사' 퇴로 모색 분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018년 12월 3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조 수석은 업무보고에서 “자유한국당에 의해 고발된 당사자이면서 검찰·경찰 업무를 관장하는 민정수석이 관련 사건에 대해 국회 운영위에 답변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 의문이 있었다. 그러나 고(故) 김용균씨가 저를 이 자리에 소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민정수석의 운영위 불출석이라는 관행보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018년 12월 3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조 수석은 업무보고에서 “자유한국당에 의해 고발된 당사자이면서 검찰·경찰 업무를 관장하는 민정수석이 관련 사건에 대해 국회 운영위에 답변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 의문이 있었다. 그러나 고(故) 김용균씨가 저를 이 자리에 소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민정수석의 운영위 불출석이라는 관행보다 '김용균법'의 통과가 절실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결심 때문”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총선 영입설’을 제기한 건 정치적 함의가 크다는 게 정가의 시각이다. 4·3 재보궐선거를 통해 PK(부산·경남)의 민심 이반을 확인한 부산시당에서 PK를 띄울 ‘최상의 카드’로 조 수석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조국 영입설’을 언급한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전재수 의원은 지난 12일 기자와 통화에서 “부산 발전에 도움이 될 만한 인물을 찾는 과정에서 조 수석이 적합하다고 봤다”며 “조만간 당 지도부와 청와대에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 의원은 앞서 인재영입의 가이드라인으로 ‘부산 발전과 시민 행복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 ‘국정 운영이 풍부한 사람’을 제시한 바 있다.

다만 전 의원의 언급은 조 수석과의 교감을 통해 이뤄진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조 수석은 현재 자리에서 물러나면 학교로 돌아가겠다고 수차례 밝힌 바 있다. 조 수석은 서울대 법대 교수직을 휴직한 상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 차출설’이 끊이지 않는 것은 조 수석이 문재인 정부에서 갖는 상징성과 인지도 등이 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조 수석은 부산 혜광고를 졸업한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부산 출신 인사로, 지난 지방선거에서 부산시장 후보로도 거론됐다.

특히 조국 영입설은 4.3재보선을 치른 직후 나왔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민주당이 창원 성산과 통영 고성에서 치러진 재보선에서 ‘0석’이라는 성적표를 받아든 건 PK 민심 이반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실제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민주당의 PK 지지율은 자유한국당에 밀리고 있는 상태다. 8~10일 리얼미터가 15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5%p)에서 PK 지역의 민주당 지지율은 25.2%로 나타났다. 이는 자유한국당(37.6%)보다 12.4%p 뒤처진 수치다.

이에 정가에서는 ‘PK 살리기’를 위한 인물론 차원, 계속되는 ‘인사 참사’로 인한 불안감 등이 조 수석의 부산 영입설에 작용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여권 사정에 정통한 정치권 관계자는 “부산시당이 PK에서 무너지고 있는 걸 이번 재보선에서 확인했다”며 “조 수석이 실제 출마하든 하지 않든, 인물론을 꺼내서라도 당이 변화하려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최근 벌어진 ‘인사 참사’와 관련해 민주당 내에서도 인사 검증 시스템과 관련한 불만들이 조금씩 제기되는 상황에서 조 수석에 대한 불안감이 있다”며, “‘사명감’ 때문에 문 대통령의 측근인 조 수석의 명예로운 퇴로를 만들어주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노무현재단 기획위원,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 등을 역임한 전 의원이 청와대의 메커니즘을 잘 알고 있다는 점에서 청와대와의 교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말도 나온다.

한편 본문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