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한미관계 좋다고 보는 의견 45.3%로 팽팽 <@IMG1> 오는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이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가운데, 국민의 절반에 가까운 46.2%는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4월 둘째 주 정례조사에서 46.2%가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에 동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매우 동의한다’와 ‘동의하는 편’ 비율을 합친 것으로, 각각 24.1%, 22.1%를 기록했다. 현재 한미 관계가 좋다고 보는 의견(‘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의 비동의)은 45.3%로 ‘동의’ 의견과 0.9%포인트(p) 차다. 이는 ‘동의하지 않는 편’ 의견(23.2%)과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22.1%)을 합한 결과다. 연령대 별로 살펴보면, 20대·50대·60세 이상에서는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고 보는 시각이 많았고, 30대와 40대에서는 비동의 의견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20대는 동의 49.8%, 비동의 41.4% △30대는 동의 40.8%, 비동의 52.1% △40대는 동의 36.7%, 비동의 57.9% △50대는 동의 50.9%, 비동의 40.4% △60세 이상은 동의 50.9%, 비동의 37.5%로 집계됐다. <@IMG2> 성별로는 남성은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에 동의하는 의견(49.6%)이 비동의 의견(43.6%)보다 6%p 많았으며, 여성은 반대로 비동의하는 의견(46.9%)이 동의 의견(42.8%)보다 많았다. 정치 성향에 따라서는 △보수 동의 56.8%, 비동의 37.0% △중도보수 동의 60.8%, 비동의 34.9% △중도진보 동의 29.3%, 비동의 66.3% △진보 동의 39.5%, 비동의 52.7% △무당층 동의 48.8%, 비동의 23.4%로 집계됐다. 보수층과 무당층은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고 본 반면에 진보층은 현재 한미 관계가 좋다고 보는 시각이 강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0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한다. 두 정상의 만남은 지난해 11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4개월 만으로, '하노이 노딜' 이후 북미 비핵화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이뤄졌다. 이번 조사는 지난 8~9일 전국 성인남녀 1041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7.5%,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데일리안 여론조사] "현재 한미관계 좋지 않다" 46.2%

고수정 기자 | 2019-04-10 11:00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한미관계 좋다고 보는 의견 45.3%로 팽팽


오는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이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가운데, 국민의 절반에 가까운 46.2%가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2017년 11월 7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모습. ⓒ청와대오는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이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가운데, 국민의 절반에 가까운 46.2%가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2017년 11월 7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모습. ⓒ청와대

오는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이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가운데, 국민의 절반에 가까운 46.2%는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4월 둘째 주 정례조사에서 46.2%가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에 동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매우 동의한다’와 ‘동의하는 편’ 비율을 합친 것으로, 각각 24.1%, 22.1%를 기록했다.

현재 한미 관계가 좋다고 보는 의견(‘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의 비동의)은 45.3%로 ‘동의’ 의견과 0.9%포인트(p) 차다. 이는 ‘동의하지 않는 편’ 의견(23.2%)과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22.1%)을 합한 결과다.

연령대 별로 살펴보면, 20대·50대·60세 이상에서는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고 보는 시각이 많았고, 30대와 40대에서는 비동의 의견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20대는 동의 49.8%, 비동의 41.4% △30대는 동의 40.8%, 비동의 52.1% △40대는 동의 36.7%, 비동의 57.9% △50대는 동의 50.9%, 비동의 40.4% △60세 이상은 동의 50.9%, 비동의 37.5%로 집계됐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4월 둘째 주 정례조사에서 46.2%가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에 동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4월 둘째 주 정례조사에서 46.2%가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에 동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에 비동의하는 의견은 45.3%다. ⓒ알앤써치

성별로는 남성은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에 동의하는 의견(49.6%)이 비동의 의견(43.6%)보다 6%p 많았으며, 여성은 반대로 비동의하는 의견(46.9%)이 동의 의견(42.8%)보다 많았다.

정치 성향에 따라서는 △보수 동의 56.8%, 비동의 37.0% △중도보수 동의 60.8%, 비동의 34.9% △중도진보 동의 29.3%, 비동의 66.3% △진보 동의 39.5%, 비동의 52.7% △무당층 동의 48.8%, 비동의 23.4%로 집계됐다.

보수층과 무당층은 현재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고 본 반면에 진보층은 현재 한미 관계가 좋다고 보는 시각이 강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0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한다. 두 정상의 만남은 지난해 11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4개월 만으로, '하노이 노딜' 이후 북미 비핵화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이뤄졌다.

이번 조사는 지난 8~9일 전국 성인남녀 1041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7.5%,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