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
맑음
미세먼지 23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용인에 120조 투자…반도체 코리아 위상 높일 것”

  • [데일리안] 입력 2019.03.27 11:35
  • 수정 2019.03.27 15:54
  • 조재학 기자

수도권정비위, 용인 반도체공장 승인

반도체산업계도 환영…적극 지원 약속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SK하이닉스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SK하이닉스
수도권정비위, 용인 반도체공장 승인
반도체산업계도 환영…적극 지원 약속


SK하이닉스는 수도권정비위원회가 경기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을 승인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석희 사장은 이날 정부 발표 직후 입장문을 통해 “공장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오는 2022년 이후 약 120조원을 투자해 4개의 생산라인(FAB)을 건설할 계획”이라며 “국내외 50여개 장비, 소재, 부품 협력업체와 함께 클러스터를 조성해 ‘반도체 코리아’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또 “국내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첫 반도체 FAB 기공이후 10년에 걸쳐 ▲상생펀드 조성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 ▲협력사 공동 연구개발(R&D) 등에 1조2200억원을 차질 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한국반도체산업협회도 정부 발표에 환영의 뜻을 전하며 “대한민국 반도체산업 발전을 위해 국민들과 정부의 현명한 결정을 지지하고 존중한다”고 말했다.

반도체산업협회는 또 “반도체산업계는 반도체클러스터 추진과정에서 반도체산업이 세계최고의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조성과 운영과정에 최선을 다해 참여‧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특히 ▲산업성장의 선순환적 생태계 구축 ▲중소기업 성장 교두보 ▲청년 일자리 창출 등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