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與 지지율 하락 막으려 김학의 꺼내"…나경원 발언 사실일까

고수정 기자 | 2019-03-27 02:00
羅, 與의 '김학의 사건' 언급을 '지지율 ↑ 전략'으로 해석
실제 일부 조사서 반등…與 정국반전 위해 이슈 이어가는 듯


나경원(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여권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하는 건 지지율 하락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국회를 방문한 필립 벨기에 국왕 영접행사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나경원(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여권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하는 건 지지율 하락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국회를 방문한 필립 벨기에 국왕 영접행사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

“북미 정상회담 결렬과 경제파탄으로 인해 떨어지는 지지율을 막기 위한 생존본능이 아닌가 생각한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김학의 사건'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진상 규명 지시의 저의(底意)를 이렇게 분석했다. 문 대통령이 ‘김학의 사건’을 언급하면서 박근혜 정권 사람들이 수사대상에 올랐고, 이로 인해 국정지지율이 하락세를 멈췄다는 것이다.

'김학의 정국' 이후 지지율 하락세 멈춰

정말 그럴까. 이른바 ‘김학의 정국’이 열린 지난 14일부터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차츰 상승곡선을 그렸다. 리얼미터가 18~22일 전국 유권자 2516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p)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2%p 오른 47.1%였다. 부정평가는 2.5%p 내린 47.2%를 기록하며 긍정평가와 격차를 크게 좁혔다.

민주당의 지지율도 전주 대비 2.3%p 오른 38.9%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3주 동안의 내림세를 멈추고 30%대 후반으로 반등했다. 이는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이 결집한 결과였다.

리얼미터는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의혹이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면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권력기관 개혁과 관련해 정부·여당, 보수 야당 간의 대립선이 보다 뚜렷하게 드러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어느정도 일리가 있다는 의미다. 정가에서도 여권이 ‘김학의 카드’로 정국 반전을 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그간 여권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답보 상태와 경제 악화 등으로 지지층 이탈을 겪어 왔다.

실제 민주당은 이 같은 효과를 노린 듯 연일 ‘김학의 사건’을 언급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해당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주문한 이후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강도 높은 발언이 나오고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26일 검찰과거사위원회의 수사 권고로 김 전 차관 의혹에 대한 고강도 수사가 예정되자 “누가 경찰수사에 개입했는지 검찰은 명운을 걸고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도 지난 22일 “차관이 경질되는데 장관(황교안 한국당 대표)과 민정수석(곽상도 한국당 의원)이 모르면 누가 아느냐. 당에서도 상당히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민주당은 제1야당에 불리한 이슈를 이어가기 위해 검찰 조사와는 별개로 당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김학의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모든 조사에서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오른 것은 아니다. 한국갤럽이 지난 19~21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문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율은 45%로 전주 대비 1%p 상승했다. 부정평가는 44%로 전주보다 2%p 줄었다. 반면 민주당 지지율은 이 조사에서 2%p 소폭 하락(37%)했다.

한편 본문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