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성산 진보 단일화로 정의당 공조 체제 확립 통영고성서 패배시 총선서 PK 민심 보장 못해 <@IMG1> 더불어민주당이 4·3 재보궐선거에서 얻고, 잃는 건 무엇일까. 정가에는 민주당이 ‘범여권’인 정의당과의 공조 체제는 굳건히 했지만, PK(부산·경남)민심은 잃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우선 민주당은 지난 25일자로 창원 성산의 선거전에서 제외됐다. 정의당과 진보 후보 단일화를 이뤘기 때문이다. 대신 단일후보인 여영국 정의당 후보의 지원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여 후보가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비록 창원 성산에 후보를 내지 못하게 됐지만, ‘범여권’인 정의당과의 공조 체제를 더욱 확실히 하게 됐다는 점은 ‘득’으로 평가된다. 정의당은 그간 민주평화당과 함께 ‘개혁입법 연대’를 표방하며 각종 사안에서 민주당과의 공조 체제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지난해 민주당이 자유한국당과 예산 처리를 강행하면서 두 당 사이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민주당과 정의당의 공조 체제에 훈풍이 다시 불기 시작한 건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비하 논란과 관련해서다. 두 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한국당 의원의 징계를 요구하며 오랜만에 단일대오를 형성한 바 있다. 이후 민주당이 핵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검경수사권 조정 등에 대해서도 정의당이 민주당의 안(案)을 긍정적으로 여기면서 두 당의 공조 체제가 다시 부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 바 있다. 이를 입증하듯 민주당과 정의당은 양당 지도부의 교차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당 지도부가 창원 성산에서 여 후보의 지지를 호소할 때, 정의당 지도부는 통영·고성에서 양문석 민주당 후보를 돕겠다는 전략이다. 두 당의 공조 체제가 강화되면서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집권 3년차 핵심 과제들을 추진할 때 동력을 더욱 얻을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현재 5석의 의석수를 보유하고 있어 입법 과정에서 큰 역할을 할 수 없지만, 진보 정당의 지원 모양새만으로도 긍정적인 여론 형성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창원 성산의 진보 후보 자리를 타당에 내준 민주당 입장에서는 통영·고성에 명운을 걸 수 밖에 없다. 당초 이번 재보선이 2석을 놓고 벌이는 미니 선거이지만, 총선 전 PK민심을 가늠할 수 있는 바로미터 선거라는 점에서 그 중요성은 어느 선거 못지않다. 특히 김경수 경남지사 살리기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는 민주당 입장에서는 이러한 PK 민심에 대해 민감할 수밖에 없다. 창원 성산에서 여론조사를 통해 정의당에 단일 후보 자리를 내준 상황에서 통영·고성 선거에서마저 패할 경우 내년 총선은 물론 정권 재창출 계획에도 타격이 있을 수 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PK 지역단체장 자리를 싹쓸이하면서 ‘전국 정당’을 꾀하려했던 민주당의 구상에도 차질이 생기는 것이다. 이에 민주당은 또 다른 선거구인 통영·고성에 올인할 방침이다. 베트남을 방문 중인 이해찬 대표는 29일부터 통영·고성은 물론 창원 성산을 차례로 돌며 지원 유세를 할 계획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27일 두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며, 선거 전 마지막 주말인 30~31일에 통영·고성을 한 번 더 찾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여권 사정에 밝은 정치권 관계자는 “창원 성산에 후보를 내준 민주당 입장에서는 통영·고성 선거가 굉장히 중요할 것”이라며 “통영·고성에서도 의미 있는 결과를 얻지 못할 경우 민주당에 대한 PK 민심이 흔들리고 있다는 걸 입증하는 격”이라고 내다봤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민주당, 재보선서 정의당 '얻고' PK민심 '잃나'

고수정 기자 | 2019-03-26 14:57
창원성산 진보 단일화로 정의당 공조 체제 확립
통영고성서 패배시 총선서 PK 민심 보장 못해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4·3 재보궐선거에서 얻고, 잃는 건 무엇일까. 정가에는 민주당이 ‘범여권’인 정의당과의 공조 체제는 굳건히 하되, PK 민심은 다소 잃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는 홍영표(가운데) 원내대표와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 대행.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4·3 재보궐선거에서 얻고, 잃는 건 무엇일까. 정가에는 민주당이 ‘범여권’인 정의당과의 공조 체제는 굳건히 하되, PK 민심은 다소 잃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는 홍영표(가운데) 원내대표와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 대행.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3 재보궐선거에서 얻고, 잃는 건 무엇일까. 정가에는 민주당이 ‘범여권’인 정의당과의 공조 체제는 굳건히 했지만, PK(부산·경남)민심은 잃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우선 민주당은 지난 25일자로 창원 성산의 선거전에서 제외됐다. 정의당과 진보 후보 단일화를 이뤘기 때문이다. 대신 단일후보인 여영국 정의당 후보의 지원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여 후보가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비록 창원 성산에 후보를 내지 못하게 됐지만, ‘범여권’인 정의당과의 공조 체제를 더욱 확실히 하게 됐다는 점은 ‘득’으로 평가된다.

정의당은 그간 민주평화당과 함께 ‘개혁입법 연대’를 표방하며 각종 사안에서 민주당과의 공조 체제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지난해 민주당이 자유한국당과 예산 처리를 강행하면서 두 당 사이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민주당과 정의당의 공조 체제에 훈풍이 다시 불기 시작한 건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비하 논란과 관련해서다. 두 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한국당 의원의 징계를 요구하며 오랜만에 단일대오를 형성한 바 있다.

이후 민주당이 핵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검경수사권 조정 등에 대해서도 정의당이 민주당의 안(案)을 긍정적으로 여기면서 두 당의 공조 체제가 다시 부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 바 있다.

이를 입증하듯 민주당과 정의당은 양당 지도부의 교차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당 지도부가 창원 성산에서 여 후보의 지지를 호소할 때, 정의당 지도부는 통영·고성에서 양문석 민주당 후보를 돕겠다는 전략이다.

두 당의 공조 체제가 강화되면서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집권 3년차 핵심 과제들을 추진할 때 동력을 더욱 얻을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현재 5석의 의석수를 보유하고 있어 입법 과정에서 큰 역할을 할 수 없지만, 진보 정당의 지원 모양새만으로도 긍정적인 여론 형성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창원 성산의 진보 후보 자리를 타당에 내준 민주당 입장에서는 통영·고성에 명운을 걸 수 밖에 없다. 당초 이번 재보선이 2석을 놓고 벌이는 미니 선거이지만, 총선 전 PK민심을 가늠할 수 있는 바로미터 선거라는 점에서 그 중요성은 어느 선거 못지않다. 특히 김경수 경남지사 살리기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는 민주당 입장에서는 이러한 PK 민심에 대해 민감할 수밖에 없다.

창원 성산에서 여론조사를 통해 정의당에 단일 후보 자리를 내준 상황에서 통영·고성 선거에서마저 패할 경우 내년 총선은 물론 정권 재창출 계획에도 타격이 있을 수 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PK 지역단체장 자리를 싹쓸이하면서 ‘전국 정당’을 꾀하려했던 민주당의 구상에도 차질이 생기는 것이다.

이에 민주당은 또 다른 선거구인 통영·고성에 올인할 방침이다. 베트남을 방문 중인 이해찬 대표는 29일부터 통영·고성은 물론 창원 성산을 차례로 돌며 지원 유세를 할 계획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27일 두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며, 선거 전 마지막 주말인 30~31일에 통영·고성을 한 번 더 찾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여권 사정에 밝은 정치권 관계자는 “창원 성산에 후보를 내준 민주당 입장에서는 통영·고성 선거가 굉장히 중요할 것”이라며 “통영·고성에서도 의미 있는 결과를 얻지 못할 경우 민주당에 대한 PK 민심이 흔들리고 있다는 걸 입증하는 격”이라고 내다봤다.[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