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해외이주 의혹·청문회 이슈 등 덮으려는 것" 곽상도 "조응천 배제? 나로서도 의외…표적수사" <@IMG1>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 접대' 사건 재수사를 권고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은 26일 "황교안 대표와 우리당을 흠집 내려는 불순한 정치 공작"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김학의 사건으로 1타 4피를 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가 언급한 '4피'는 △문 대통령 딸 다혜 씨 해외이주 의혹 무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추진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이슈 덮기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따른 비판 회피 등이다. 한국당은 특히 과거사위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을 재수사 권고 대상에 포함한 반면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었던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빠진 데 대해 '특검' 카드까지 꺼내며 반발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독 곽 의원만 집요하게 괴롭히는 것은 다혜 씨 관련 의혹을 제기한 (곽 의원의) 입을 막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여당이 정말 김학의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면 김학의 특검과 함께 드루킹 불법 대선 특검이라든지 김태우 특검에도 응해달라"고 요구했다. 당사자인 곽 의원은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했다. 곽 의원은 "(청와대는) 대통령 딸 가족의 해외 이주 (의혹에) 대한 답변 대신 보복에 나서고 있다"며 "표적수사에 굴하지 않겠다"고 했다. 곽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조 의원이 재수사 권고 대상에서 제외된 데 대해 "가재는 게 편"이라면서도 "같이 권고될지 알았는데 저로서도 의외"라고 밝혔다. 검사 출신인 최교일 의원도 "감학의 사건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전혀 조사도 안 하고 여러 관련자 중 곽 의원만 찍은 것은 표적수사"라고 거들었다. 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위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이 난잡한 성 사건을 이용해 과거 정부의 도덕성과 황교안 대표, 우리 당을 흠집을 내고 곽 의원에게 재갈을 물리고자 하는 정치 꼼수"라고 말했다. 이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할 의사가 있다면 당시 채동욱 검찰총장, 조영곤 중앙지검장을 먼저 조사하고 각 의원의 개입 여부를 조사하는 게 순서"라며 "당시 인사검증에 문제가 있었다면 곽 의원과 조 의원 모두 조사하자"고 제안했다. 여권은 반면 한국당의 '맞불 특검' 제안에 대해 응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학의 특검을 받을 테니 드루킹 재특검을 하자는 둥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은) 물타기를 해도 너무 심한 물타기를 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김학의 사건 당시 피해자 변호를 맡은 박찬종 변호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과거사위가 재조사 건의까지 한 마당에 여야 정치권이 정치 쟁점화하는 것은 대단히 잘못하는 일"이라며 "미리 여권과 야권이 자기들 입장에서 예단을 가지고 '배후는 누구다'라고 특정해서 지목하고 논쟁하는 것은 죄형법정주의 정신에도 어긋날 뿐만 아니라 사건을 재수사하는 본질과 절차를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곽상도 넣고 조응천 빠진 '김학의 재수사'…한국당 "정치보복"

조현의 기자 | 2019-03-26 12:36
"딸 해외이주 의혹·청문회 이슈 등 덮으려는 것"
곽상도 "조응천 배제? 나로서도 의외…표적수사"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19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와 관련해 질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19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와 관련해 질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 접대' 사건 재수사를 권고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은 26일 "황교안 대표와 우리당을 흠집 내려는 불순한 정치 공작"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김학의 사건으로 1타 4피를 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가 언급한 '4피'는 △문 대통령 딸 다혜 씨 해외이주 의혹 무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추진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이슈 덮기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따른 비판 회피 등이다.

한국당은 특히 과거사위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을 재수사 권고 대상에 포함한 반면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었던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빠진 데 대해 '특검' 카드까지 꺼내며 반발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독 곽 의원만 집요하게 괴롭히는 것은 다혜 씨 관련 의혹을 제기한 (곽 의원의) 입을 막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여당이 정말 김학의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면 김학의 특검과 함께 드루킹 불법 대선 특검이라든지 김태우 특검에도 응해달라"고 요구했다.

당사자인 곽 의원은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했다. 곽 의원은 "(청와대는) 대통령 딸 가족의 해외 이주 (의혹에) 대한 답변 대신 보복에 나서고 있다"며 "표적수사에 굴하지 않겠다"고 했다.

곽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조 의원이 재수사 권고 대상에서 제외된 데 대해 "가재는 게 편"이라면서도 "같이 권고될지 알았는데 저로서도 의외"라고 밝혔다.

검사 출신인 최교일 의원도 "감학의 사건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전혀 조사도 안 하고 여러 관련자 중 곽 의원만 찍은 것은 표적수사"라고 거들었다.

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위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이 난잡한 성 사건을 이용해 과거 정부의 도덕성과 황교안 대표, 우리 당을 흠집을 내고 곽 의원에게 재갈을 물리고자 하는 정치 꼼수"라고 말했다.

이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할 의사가 있다면 당시 채동욱 검찰총장, 조영곤 중앙지검장을 먼저 조사하고 각 의원의 개입 여부를 조사하는 게 순서"라며 "당시 인사검증에 문제가 있었다면 곽 의원과 조 의원 모두 조사하자"고 제안했다.

여권은 반면 한국당의 '맞불 특검' 제안에 대해 응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학의 특검을 받을 테니 드루킹 재특검을 하자는 둥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은) 물타기를 해도 너무 심한 물타기를 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김학의 사건 당시 피해자 변호를 맡은 박찬종 변호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과거사위가 재조사 건의까지 한 마당에 여야 정치권이 정치 쟁점화하는 것은 대단히 잘못하는 일"이라며 "미리 여권과 야권이 자기들 입장에서 예단을 가지고 '배후는 누구다'라고 특정해서 지목하고 논쟁하는 것은 죄형법정주의 정신에도 어긋날 뿐만 아니라 사건을 재수사하는 본질과 절차를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