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방송인 조혜련이 공연 중 부상으로 큰 수술을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조혜련은 26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해 이 같은 사연을 공개했다. 조혜련은 "뮤지컬 '메노포즈' 마지막 공연 때 드레스를 밟아 다리가 부러졌다"면서 "무대에서 넘어져 아예 일어나지 못했고 4일 뒤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조혜련은 "철심을 다섯 개나 박았다. 두 달이 돼서 지금은 걸을 수 있다. 통뼈라 생각했는데 만만치 않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정민 아나운서는 "조혜련이 웃기려고 한 것 같았다고 하더라"며 공연 당시 실제 관객의 이야기를 전했다. 조혜련은 "다리가 부러진 뒤 병원에 3주 정도 있었는데 제가 그동안 바쁘게 살았다는 걸 알았다. 그게 너무 버겁다는 생각이 들면서 인생을 돌아보게 됐다"며 "하루하루 주어지는 것이 감사한 일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조혜련 "공연 중 다리 부러져 수술, 철심 5개 박았다"

이한철 기자 | 2019-03-26 09:14
방송인 조혜련이 뮤지컬 공연 도중 큰 부상을 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KBS1 방송 캡처.방송인 조혜련이 뮤지컬 공연 도중 큰 부상을 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KBS1 방송 캡처.

방송인 조혜련이 공연 중 부상으로 큰 수술을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조혜련은 26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해 이 같은 사연을 공개했다.

조혜련은 "뮤지컬 '메노포즈' 마지막 공연 때 드레스를 밟아 다리가 부러졌다"면서 "무대에서 넘어져 아예 일어나지 못했고 4일 뒤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조혜련은 "철심을 다섯 개나 박았다. 두 달이 돼서 지금은 걸을 수 있다. 통뼈라 생각했는데 만만치 않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정민 아나운서는 "조혜련이 웃기려고 한 것 같았다고 하더라"며 공연 당시 실제 관객의 이야기를 전했다.

조혜련은 "다리가 부러진 뒤 병원에 3주 정도 있었는데 제가 그동안 바쁘게 살았다는 걸 알았다. 그게 너무 버겁다는 생각이 들면서 인생을 돌아보게 됐다"며 "하루하루 주어지는 것이 감사한 일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