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
맑음
미세먼지 17

프로야구 앞지른 봄배구 열기

  • [데일리안] 입력 2019.03.25 14:39
  • 수정 2019.03.25 14:43
  • 김평호 기자

TV 중계 시청률서 프로야구 앞서

지난 24일 오후 2시에 열린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의 도드람 2018-19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 시청률은 2.19%(KBS N스포츠 생중계)로 같은 시간 열린 KBO리그 4개 경기(케이블 TV 중계)를 모두 앞질렀다. ⓒ KOVO지난 24일 오후 2시에 열린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의 도드람 2018-19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 시청률은 2.19%(KBS N스포츠 생중계)로 같은 시간 열린 KBO리그 4개 경기(케이블 TV 중계)를 모두 앞질렀다. ⓒ KOVO

프로배구의 포스트시즌의 열기가 프로야구 정규시즌 개막을 뛰어넘을 정도로 뜨겁다.

25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2시에 열린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의 도드람 2018-19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 시청률은 2.19%(KBS N스포츠 생중계)로 같은 시간 열린 KBO리그 4개 경기(케이블 TV 중계)를 모두 앞질렀다.

이날 KBO리그 4개 경기 중계는 각각 1.42%, 1.14%, 0.79%, 0.54%를 기록했다. 나머지 1개 경기는 배구 중계 종료 후 중계가 시작해 0.64%의 시청률을 남겼다.

지난 22일 열린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의 챔피언결정전 1차전은 2.43%의 역대 V리그 최고 시청률(케이블 기준)을 기록하며 뜨거운 열기를 보이더니, 프로야구 개막에도 식지 않았다.

여자부 경기도 웬만한 야구 경기보다 인기가 높았다.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여자 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은 23일 오후 2시 프로야구 개막과 동시에 진행됐는데 1.80%(KBS N스포츠, SBS스포츠 동시 중계)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프로야구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경기의 2.17%(지상파 중계)보다는 낮지만, 다른 4개 야구 경기보다는 높았다.

이외 프로야구 개막전 시청률은 1.75%(지상파), 1.56%(지상파), 0.88%(케이블TV), 0.27%(케이블TV)를 각각 기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