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 등과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윤모 총경의 부인 김모 경정이 최종훈(29)으로부터 K팝 콘서트 티켓을 받은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김 경정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의 이메일 질의서에 대한 답변에서 K팝 공연 티켓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골프 회동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경찰은 현재 말레이시아 주재관으로 파견 근무 중인 김 경정을 직접 조사하기 위해 외교부와 귀국 일정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배우 박한별도 참고인으로 불러 약 3시간가량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박한별은 지난해 남편인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모 씨와 최종훈 등이 윤 총경과 골프를 칠 때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윤총경 부인 "최종훈에게 K팝 공연 티켓 받았다"

이한철 기자 | 2019-03-25 13:06
윤총경 부인이 최종훈으로부터 K팝 공연 티켓을 받은 사실을 시인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윤총경 부인이 최종훈으로부터 K팝 공연 티켓을 받은 사실을 시인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 등과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윤모 총경의 부인 김모 경정이 최종훈(29)으로부터 K팝 콘서트 티켓을 받은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김 경정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의 이메일 질의서에 대한 답변에서 K팝 공연 티켓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골프 회동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경찰은 현재 말레이시아 주재관으로 파견 근무 중인 김 경정을 직접 조사하기 위해 외교부와 귀국 일정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배우 박한별도 참고인으로 불러 약 3시간가량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박한별은 지난해 남편인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모 씨와 최종훈 등이 윤 총경과 골프를 칠 때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