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재보선 올인' 황교안, '삼합' 행보 주목

정도원 기자 | 2019-03-23 01:00
한선교 통한 요청으로 오세훈 '등판' 명분 마련
통영·고성 핵심당원들과 만찬하며 단합 호소
'삼합' 화합·단합·통합의 행보, 결실 거둘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경남 창원성산에서 열린 강기윤 후보의 출정식에서 김태호 전 최고위원, 오세훈 전 서울특별시장, 나경원 원내대표 등과 함께 손을 맞잡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경남 창원성산에서 열린 강기윤 후보의 출정식에서 김태호 전 최고위원, 오세훈 전 서울특별시장, 나경원 원내대표 등과 함께 손을 맞잡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경남 창원의 5평 원룸에서 배우자와 함께 기거하며 재보선에 '올인'하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삼합'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황 대표는 22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황 대표는 이날 기념식 참석을 위해 새벽 일찍 창원에서 출발한 뒤 기념식이 끝나자 대전통영간고속도로를 타고 통영으로 돌아와 곧바로 통영중앙시장에서 열린 정점식 후보의 지원유세에 함께 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재보선 올인'의 강행군 속에서도 황 대표는 홀로 뛰는 게 아니라 화합·단합·통합에 방점을 찍는 이른바 '삼합'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관측이다.

당권 경쟁자였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등판 명분을 만들어준 게 일례다. 오 전 시장은 공식 선거운동기간 첫날인 지난 21일 재보선 두 곳의 지원유세에 전격적으로 나섰다.

오 전 시장은 경남 창원성산에서 열린 강기윤 후보의 출정식에 참석한 뒤 통영고성으로 이동해 '황교안의 오른팔' 정 후보와 함께 죽림신도시 일대를 돌았다.

죽림 일원은 통영에서 새로 조성된 신시가지로 젊은층 유동인구가 많다. 황 대표와 정 후보의 취약 계층을 상대로 오 전 시장이 지원유세에 나선 셈이다.

황 대표는 오 전 시장이 지원유세에 나설 수 있도록 한선교 사무총장을 통해 '등판'을 요청했다. 사무총장으로부터 직접 지원요청을 받은 오 전 시장은 선당후사(先黨後私)라는 명분을 챙길 수 있게 됐다.

한국당 관계자는 "총장의 요청이 없었더라면, 전당대회 직후에 오 전 시장이 스스로 나서기는 모양새를 갖추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선 이후의 혼란과 함께 일부 분열상이 있었던 통영고성에서도 황 대표가 '삼합'의 기치로 수습에 직접 진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경남에 체류하면서 통영시와 고성군 지역의 원로 및 핵심당원들과 잇달아 만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지역당협에서 십수 년간 활동해온 이들에게 "정 후보를 중심으로 단합해달라"고 각별히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후보의 경선 경쟁자였던 서필언 전 행정안전부 차관은 지난 15일 정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 때 건물 앞에서 지지자들이 항의를 벌이는 등 불편한 관계를 이어갔으나, 이도 수습 국면에 접어들었다.

서 전 차관은 정 후보 사무소 맞은편 건물에 훨씬 더 크게 붙어있던 자신의 펼침막을 내린데 이어, 지난 20일에는 자신의 블로그에 경선 이후 처음으로 침묵을 깨고 "오랜 세월 자리를 지켜온 푸른 소나무처럼 통영고성을 지키겠다"는 글을 올려 사실상 백의종군을 시사했다.

이후 서 전 차관은 21일 북신사거리에서 열린 정 후보의 출정식에 직접 참석했는데, 이는 정 후보에게 있어서는 천군만마(千軍萬馬)와 같았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정 후보는 당시 "지난 지방선거에서 우리 한국당이 패배한 것은 보수의 분열 때문이었는데, 오늘 이 자리에 서필언 형님이 와주셨다"고 청중의 박수를 유도하며 "서필언 전 차관을 이 자리에서 보는 순간, 우리 당이 이번 선거에서 이길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지역의 분열 양상이 수습되면서, 황 대표 외에도 여러 당내 인사들이 보다 부담없이 지원유세에 나설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다는 관측이다. 당장 23일에는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심재철 의원 등 당내 중진의원들이 정 후보 지원유세에 나설 예정이다.

한국당 핵심관계자는 "황 대표는 정치입문의 신호탄이었던 지난해 9월 출판기념회에서 '나는 단합이 잘되지 않는 곳에 가면, 항상 우선 '삼합' 화합·단합·통합을 강조한다'고 말했다"며 "이같은 '삼합' 행보가 선거의 결과와 이후 당 지지세에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볼 일"이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