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성폭력 은폐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던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의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21일 오전 교육신뢰회복추진단 제5차 회의를 열고 한체대 종합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 결과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당한 피해 학생들에게 전 교수가 합의를 종용했다는 의혹들이 사실로 확인됐다. 전 교수는 지난 1월 심석희의 상습 폭행 논란이 일자 “성폭력과 관련해서는 알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를 상습 폭행했다는 사실도 몰랐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감사 결과에서는 전 교수가 피해 학생은 물론 가족들까지 만나 폭행 사건 합의 또는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에 응하지 않을 것 등을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는 '졸업 후 실업팀 입단' 등 진로·거취 문제를 압박 수단으로 이용했으며, 체육계 폭력·성폭력 사태가 터지고 교육부 감사가 진행된 1∼2월까지도 피해자들을 만나 압박했다고 교육부는 전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전 교수에 대한 중징계를 한체대에 요구하고 고발 및 수사의뢰한 상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전명규, 피해자에 합의 종용…교육부 “중징계 요구”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3-21 15:41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당한 피해 학생들에게 전명규 교수가 합의를 종용했다는 의혹들이 사실로 확인됐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당한 피해 학생들에게 전명규 교수가 합의를 종용했다는 의혹들이 사실로 확인됐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성폭력 은폐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던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의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21일 오전 교육신뢰회복추진단 제5차 회의를 열고 한체대 종합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 결과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당한 피해 학생들에게 전 교수가 합의를 종용했다는 의혹들이 사실로 확인됐다.

전 교수는 지난 1월 심석희의 상습 폭행 논란이 일자 “성폭력과 관련해서는 알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를 상습 폭행했다는 사실도 몰랐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감사 결과에서는 전 교수가 피해 학생은 물론 가족들까지 만나 폭행 사건 합의 또는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에 응하지 않을 것 등을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는 '졸업 후 실업팀 입단' 등 진로·거취 문제를 압박 수단으로 이용했으며, 체육계 폭력·성폭력 사태가 터지고 교육부 감사가 진행된 1∼2월까지도 피해자들을 만나 압박했다고 교육부는 전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전 교수에 대한 중징계를 한체대에 요구하고 고발 및 수사의뢰한 상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