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지지율 소폭하락 47.8%...부정 48.8%

이충재 기자 | 2019-03-20 11:00
알앤써치 '국민들은지금' 정기 여론조사
'2030세대' 이탈행렬 늘어 하락세 추동
"핵심지지층 이탈현상에 위기감 가져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지만, 지지율 하락세를 막지 못했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국민적 관심사안인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지만, 지지율 하락세를 막지 못했다.

경제상황과 미세먼지 등 민생 문제에 대한 부정적 심리가 장기화된 데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외교·통일·안보 정책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인 것이 국정지지율 하락의 근본적 원인이란 분석이다.

늘어난 부정평가 48.8%…줄어든 적극지지층 27.6%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3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1.5%포인트 떨어진 47.8%로 나타났다.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48.8%로 2.1%포인트 늘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1.0%포인트로 좁혀졌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7.6% 지난주(29.5%) 보다 소폭 하락했다.

지난해 상반기까지 50%를 상회하며 대규모 전선을 구축했던 문 대통령의 적극지지층이 집권 3년차 들어 '소수그룹화'하는 양상이다.

'2030세대' 이탈행렬 커져…"여권서 위기감 느껴야"
호남 75.0%...대구경북 30.3%


특히 연령별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기반인 '2030세대'의 이탈행렬이 두드러졌다.

20대는 48.0%로 지난주 보다 6.5%포인트 하락했고, 30대도 51.7%로 지난주(55.2%) 보다 떨어졌다. 이 외에 40대는 61.0%로 가장 높았고, 60대는 35.3%로 가장 낮았다. 50대는 47.3%로 조사됐다.

지역별 조사에선 호남에서 75.0%로 가장 높았고,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선 43.4%였다. 서울은 50.1%, 경기지역은 46.1%로 각각 집계됐다. 대구·경북은 30.3%로 가장 낮았다.

이와 관련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문 대통령의 핵심지지층인 30대에서 미세먼지 여파 등으로 국정지지율이 빠지고, 부정평가는 늘어나고 있다"며 "여권은 지지율이 추가 하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8~19일 전국 성인남녀 1012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8.3%,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