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53.7% "北, 핵실험·미사일 도발 재개할 듯"

정도원 기자 | 2019-03-20 11:00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호남 제외한 모든 권역서 "北 도발 재개" 높아


지난 2017년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 CNN이 관련뉴스를 보도하고 있다. /CNN 화면촬영 ⓒ데일리안지난 2017년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 CNN이 관련뉴스를 보도하고 있다. /CNN 화면촬영 ⓒ데일리안

우리 국민 과반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따라 북한이 핵실험이나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 등 국제사회를 향한 도발을 재개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도 남북경협·대북제재 해제 추진 등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국민의 과반 이상이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8~19일 조사한 바에 따르면, 우리 국민 과반은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결렬에 따라 북한이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 등 국제사회를 향한 도발을 재개할 것으로 내다봤다. ⓒ데일리안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8~19일 조사한 바에 따르면, 우리 국민 과반은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결렬에 따라 북한이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 등 국제사회를 향한 도발을 재개할 것으로 내다봤다. ⓒ데일리안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18~19일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 53.7%는 북한이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재개할 것으로 전망했다. 북한이 도발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41.5%였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63.1%)·30대(59.1%)·20대 이하(51.1%)에서 북한의 핵실험 등 도발 재개를 점치는 응답이 높았던 반면, 40대에서는 북한이 도발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란 응답이 54.0%였다. 50대에서는 도발 재개(49.2%)와 재개하지 않을 것(44.1%)이란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했다.

지역별로 보면 호남을 제외한 전 권역에서 북한의 도발 재개를 우려하는 여론이 높았다. 호남에서는 북한이 도발을 재개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 응답이 많았다.

강원·제주(59.7%), 부산·울산·경남(58.8%), 대구·경북과 대전·충청(57.3%), 서울(53.8%), 인천·경기(52.6%)에서는 북한이 도발을 재개할 것으로 보는 응답이 과반 이상이었으나, 광주·전남북만은 이 비율이 39.3%에 그쳤다. 광주·전남북에서는 53.4%가 "북한은 도발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文정부 대북정책 동의한다" 여전히 51.9%
충청·TK·PK에서는 "동의 않는다"가 더 높아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8~19일 조사한 바에 따르면,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결렬으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의심받는 상황 속에서도 우리 국민 51.9%는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을 여전히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8~19일 조사한 바에 따르면,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결렬으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의심받는 상황 속에서도 우리 국민 51.9%는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을 여전히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이러한 국면 속에서도 남북경협과 대북제재 해제를 추진하는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 51.9%가 동의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3.8%였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에서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3.2%였으나, 40대·20대 이하·50대에서는 대북정책에 대한 동의 비율이 각각 65.4%·55.3%·55.1%로 높게 나타났다. 30대에서는 정부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여론(48.4%)과 동의한다는 여론(46.2%)이 오차범위 내였다.

지역별로 보면 호남에서 남북경협과 대북제재 완화를 추진하는 대북정책을 향한 압도적 지지가 눈에 띄었다. 광주·전남북에서는 73.8%가 대북정책 동의 의사를 밝혔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9.5%에 불과했다. 반면 대전·충청(52.8%), 대구·경북(52.7%), 부산·울산·경남(52.4%)에서는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 재개를 내다보면서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동의를 철회하지 않는 이유는 상황이 파국으로 치닫기 전에 대화를 통해 상황을 평화롭게 관리해내기를 바라는 국민의 마음이 표출된 것으로 해석된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조사 결과가 모순적이라고 할 수는 없다. 과거부터 항상 국민 여론은 '평화'를 바라는 여론이 높았다"며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가 계속되던 과거로 되돌아가지 않기를 바라는 국민의 마음이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동의로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8~19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8.3%로 최종 1012명(가중 결과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