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용산 개발업자 고액 후원·딱지 투기 논란 박영선, 논문 표절·세금 지각 납부 의혹 등으로 곤욕 <@IMG1> '의원 입각'으로 주목되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제기된 각종 의혹에 휘청거리고 있다. 우선 진 후보자는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용산의 한 부동산 개발업자로부터 수차례 고액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국회의원 후원금 모금 내역 및 연간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 따르면 진 후보자는 2016년 4월 부동산 개발업체인 서부티앤디(T&D) 승만호 대표로부터 49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 앞서 진 후보자는 2008년과 2010년에도 각각 5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 서부티앤디는 옛 용산터미널 부지에 대규모 호텔을 건설한 부동산 개발업체다. 진 후보자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할 당시인 2010년 서울시 등을 상대로 용산구의 최고 고도지구 완화와 재개발을 수차례 촉구한 게 후원자와 연관됐을 것이라는 의혹이다. 이에 대해 진 후보자 측은 19일 설명자료를 통해 “후보자는 후원금을 정치자금법에 따라 적법하게 철저히 관리해왔다”며 “후보자의 후원금 순위는 매년 하위권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상임위에서 한 고도제한 완화 발언은 지역구 의원으로서 용산구 지역주민의 공통된 요구사항을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며 “거론된 후원자는 ‘용산구 상공회 회장’을 지낸 기업가이자 ‘용산복지재단 이사장’으로 후보자의 의정활동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용산 땅 재개발 과정에서 용산참사가 발생한 건물 인근의 땅을 사들여 10억원대의 시세차익을 남겼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진 후보자 아내는 2014년 6월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 토지 109㎡(약 33평)을 공시지가의 절반인 10억 2000만원에 매입했다. 그로부터 2년 만인 2016년 재개발 사업이 재개되면서 진 후보자 아내는 135.38㎡(약 41평) 규모 아파트 등 총 26억원대 분양권을 받았다. 이에 대해 진 후보자 측은 “용산구에서 전세로 살던 후보자가 평생 거주할 목적으로 해당 토지를 매입한 것”이라며 “매입 당시 목적은 실거주였지만 결과적으로 시세차익이 발생한 것에 대해 송구하다는 게 진 후보자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도 논문표절 의혹과 세금 지각 납부 논란 등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18일 이종배 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지난 1998년 서강대 언론대학원 석사 학위 자격으로 제출한 논문에 표절 의혹이 제기되고 있지만, 박 후보자가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또 박 후보자는 배우자가 종합소득세 2400여만원을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하루 전인 지난 12일 납부해 비판을 받고 있다. 더불어 박 후보자의 장남 이모 씨의 이중국적과 병역 연기 문제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씨는 24세 이전 출국을 이유로 병역 판정검사를 2022년 12월 31일까지 연기한 상태다. 한편, 진 후보자와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모두 오는 27일 진행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의원 입각' 위기?…의혹에 흔들리는 진영·박영선

고수정 기자 | 2019-03-20 01:00
진영, 용산 개발업자 고액 후원·딱지 투기 논란
박영선, 논문 표절·세금 지각 납부 의혹 등으로 곤욕


중소벤처기업부와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진영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중소벤처기업부와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진영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의원 입각'으로 주목되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제기된 각종 의혹에 휘청거리고 있다.

우선 진 후보자는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용산의 한 부동산 개발업자로부터 수차례 고액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국회의원 후원금 모금 내역 및 연간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 따르면 진 후보자는 2016년 4월 부동산 개발업체인 서부티앤디(T&D) 승만호 대표로부터 49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

앞서 진 후보자는 2008년과 2010년에도 각각 5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 서부티앤디는 옛 용산터미널 부지에 대규모 호텔을 건설한 부동산 개발업체다.

진 후보자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할 당시인 2010년 서울시 등을 상대로 용산구의 최고 고도지구 완화와 재개발을 수차례 촉구한 게 후원자와 연관됐을 것이라는 의혹이다.

이에 대해 진 후보자 측은 19일 설명자료를 통해 “후보자는 후원금을 정치자금법에 따라 적법하게 철저히 관리해왔다”며 “후보자의 후원금 순위는 매년 하위권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상임위에서 한 고도제한 완화 발언은 지역구 의원으로서 용산구 지역주민의 공통된 요구사항을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며 “거론된 후원자는 ‘용산구 상공회 회장’을 지낸 기업가이자 ‘용산복지재단 이사장’으로 후보자의 의정활동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용산 땅 재개발 과정에서 용산참사가 발생한 건물 인근의 땅을 사들여 10억원대의 시세차익을 남겼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진 후보자 아내는 2014년 6월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 토지 109㎡(약 33평)을 공시지가의 절반인 10억 2000만원에 매입했다. 그로부터 2년 만인 2016년 재개발 사업이 재개되면서 진 후보자 아내는 135.38㎡(약 41평) 규모 아파트 등 총 26억원대 분양권을 받았다.

이에 대해 진 후보자 측은 “용산구에서 전세로 살던 후보자가 평생 거주할 목적으로 해당 토지를 매입한 것”이라며 “매입 당시 목적은 실거주였지만 결과적으로 시세차익이 발생한 것에 대해 송구하다는 게 진 후보자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도 논문표절 의혹과 세금 지각 납부 논란 등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18일 이종배 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지난 1998년 서강대 언론대학원 석사 학위 자격으로 제출한 논문에 표절 의혹이 제기되고 있지만, 박 후보자가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또 박 후보자는 배우자가 종합소득세 2400여만원을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하루 전인 지난 12일 납부해 비판을 받고 있다. 더불어 박 후보자의 장남 이모 씨의 이중국적과 병역 연기 문제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씨는 24세 이전 출국을 이유로 병역 판정검사를 2022년 12월 31일까지 연기한 상태다.

한편, 진 후보자와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모두 오는 27일 진행된다. [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