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유리홀딩스 유인석, 경찰청장과 문자 주고받았나

이한철 기자 | 2019-03-14 15:39
승리(사진)의 사업파트너로 알려진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승리(사진)의 사업파트너로 알려진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으로 잘 알려진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이 승리 단톡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경찰청장을 잘못 표기한 것으로 추측)’과 직접 문자를 주고받은 인물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방정현 변호사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화 중에는 ‘내가 어제 유 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의 얘기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다만 방 변호사는 "경찰총장은 (대화를) 전체적으로 봤을 때 경찰청장의 오타로 보인다. 경찰청장일 수도 있고 아니면 어디 지방경찰청장일 수도 있어서 무조건 특정 지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승리의 사업 파트너로 갖가지 의혹의 중심에 있는 유인석은 14일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예정된 출석 시간보다 먼저 기습 출석했다.

유인석의 변호인은 앞서 "(유인석 대표가) 공인이 아닌 일반인"이라며 "포토라인에 서야 하는 상황이면 불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으로 촉발돼 이른바 ‘승리 게이트’로 확산되고 있는 이번 사건이 어떤 결말로 이어질지 주목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