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정유사, 올해도 믿을건 PX…실적 버팀목

조재학 기자 | 2019-03-15 06:00
PX 스프레드 강세…실적 견인차 기대
중국 PX 설비 증설…대중 수출 적신호


SK인천석유화학 율도 터미널 2부두에서 중국으로 수출될 PX제품이 선적되고 있다.ⓒSK인천석유화학SK인천석유화학 율도 터미널 2부두에서 중국으로 수출될 PX제품이 선적되고 있다.ⓒSK인천석유화학

지난해 이어 올해도 파라자이렌(PX)이 국내 정유업계의 실적 버팀목 역할을 해줄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국제유가 급락과 정제마진 하락 등 어려운 업황에서 PX는 효자 역할을 해왔다. 특히 지난해 9월 PX 스프레드(제품가격과 원료가격의 차이)가 사상 최고 수준인 톤(t)당 640달러를 기록하면서 타 사업부문의 실적악화를 만회했다. PX 스프레드 손익분기점은 통상 250달러 내외로 알려졌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3월 첫째 주 PX 스프레드는 t당 606달러로 전주(597달러) 대비 1.6% 상승했다. 지난해 9월 이후 t당 500달러 수준으로 다소 조정을 받았지만, 최근 들어 반등하는 모양새다. 비수기인 지난해 12월부터 2월까지 평균 PX 스프레드도 전년 동기 대비 t당 206달러(61%) 증가하는 등 강세를 보이고 있다.

원유를 정제해 나온 나프타를 분해해 만들어지는 PX는 페트(PET)나 폴리에스테르 섬유의 기초 원료로 쓰인다. PX는 국내 정유사의 석유화학사업 부문 주력제품으로, 화학부문의 영업이익 기여도가 80%에 달한다. 지난 3년간 정유사들의 호실적 배경에는 PX 스프레드 강세가 있었다.

오는 5월까지 정기보수가 집중됨에 따라 2분기 PX 시황 전망도 밝다. 3월에서 5월 사이 아시아에서 정기보수를 계획하고 있는 PX 설비는 11기로, 생산능력은 연간 총 630만t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수요의 15%에 해당한다.

이도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에는 휘발유를 비롯한 정제제품의 수급도 계절적 수요 성수기와 정기보수가 겹치며 개선될 것”이라며 “미중 무역분쟁 완화까지 현실화된다면 휘발유와 PX의 뚜렷한 동반강세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중국 내 PX 설비 증가로 향후 대중 PX 수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KDB산업은행에 따르면 중국의 PX 신‧증설 규모는 올해 1770만t, 2020년 590만t에 달해 2020년 전체 생산 능력은 3000만t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50%대 수준이던 중국의 PX 자급률이 오는 2020년에는 80%까지 대폭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정유사 및 석유화학사의 PX 생산능력은 총 1051만t가량으로, 이 중 대중 PX 수출 비중은 약 91% 정도로 중국 의존도가 절대적이다. 중국의 PX 자급률이 높아지면 국내 업체의 매출이 급감할 수밖에 없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중국 PX 설비 증가로 공급량이 늘어 올 4분기나 내년부터 PX 스프레드가 악화될 수 있다”며 “다만 관건은 수요로, 미중 무역분쟁 완화 등으로 글로벌 경기가 살아난다면 PX 수요도 늘어 스프레드가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