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고동진 사장 “갤럭시폴드, 호평... 3년내 5G-AI, 르네상스 일으킬 것”

이호연 기자 | 2019-03-13 11:21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지난 12일 일본 도쿄 갤럭시 하라주쿠 개관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 삼성전자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지난 12일 일본 도쿄 갤럭시 하라주쿠 개관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 삼성전자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인터뷰
“화웨이 아웃폴딩 방식 폴더블폰 상처 입기 쉬워”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흥행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더불어 5세대(5G)와 인공지능(AI)이 스마트폰 시장의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고동진 사장은 지난 12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기술발전에 힘입어 향후 3년내 5G와 AI가 스마트폰 르네상스를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고 사장은 “5G 시대에는 웨어러블 기기나 AI스피커 등 다양한 제품을 스마트폰과 연동하려는 욕구가 강해질 것으로 소비자 생활을 풍요롭게 하는 기업이 승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달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선보인 갤럭시폴드에 대해서는 “통신사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공급량에 제한이 있다보니 더 배정해달라는 요청이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초기 생산량을 100만대 정도로 보고 있다.

경쟁사의 화웨이의 폴더블 ‘메이트X'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메이트X는 안으로 접히는(인폴딩) 갤럭시 폴드와 달리 바깥으로 접힌는 아웃폴딩 방식을 채택했다.

그는 “경쟁사 제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면서도 “우리는 2년전에 아웃폴딩으로 만들었으나 화면이 항상 노출돼 미세한 상처가 생기기 쉽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일본 도쿄에서 갤럭시 쇼케이스인 ‘갤럭시 하라주쿠’를 개관했다. 갤럭시 하라주쿠는 지상 6층, 지하1층으로 글로벌 쇼케이스 중 최대 규모이다. 또 삼성전자는 2020 도쿄 올림픽 D-500일을 맞아 올림픽 개최를 성공적으로 기원하는 행사도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무선통신, 컴퓨팅 장비 분야 공식 파트너이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