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우리한테 왜 이래?’ 도르트문트, 지동원도 킬러 본능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3-02 08:19
지동원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뒤 구자철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 게티이미지지동원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뒤 구자철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 게티이미지

손흥민(토트넘)에 이어 이번에는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고 있는 지동원은 2일(이하 한국시각)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WWK 아레나에서 열린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2018-19 독일 분데스리가’ 24라운드 홈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지난달 16일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올 시즌 첫 득점에 성공한 지동원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리그 2, 3호골을 신고하며 강팀 킬러로 등극했다.

어느덧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로 최근 상승세가 매섭다.

이날 원톱 공격수로 나선 지동원은 전반 24분 팀에 선제골을 안겼다. 측면에서 안드레 한의 크로스를 받아 2차 슈팅 끝에 득점으로 연결하며 기세를 올렸다.

이어 후반 22분에는 빠른 드리블로 상대 진영을 돌파한 뒤 감각적인 왼발 칩슛으로 추가 골까지 터뜨렸다. 지동원에 일격을 당한 도르트문트가 후반 36분 파코 알카세르의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아우크스부르크가 2-1로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을 가져갔다.

특히 도르트문트는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손흥민, 리그에서는 지동원 등 한국인 공격수에 잇따라 일격을 당했다.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득점에 성공하고 있는 지동원. ⓒ 게티이미지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득점에 성공하고 있는 지동원. ⓒ 게티이미지

앞서 지난달 14일 도르트문트는 토트넘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2분 손흥민에 결승골을 헌납하며 0-3 대패를 당했다.

익히 알려진 대로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만 만나면 강한 모습을 보인다고 해 ‘양봉업자’로 불리고 있다.

실제 손흥민은 분데스리가 시절부터 해서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통산 11경기서 무려 9골을 집중시키며 양봉업자의 면모를 제대로 과시했다.

리그로 돌아오자 이번에는 지동원이 버티고 있었다. 2월까지 올 시즌 한 골에 그친 지동원이 리그 선두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멀티골 활약을 보여줄지는 어느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손흥민의 기를 이어 받아 지동원 역시 멀티골을 신고하며 도르트문트에 제대로 일격을 가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명문 도르트문트는 이제 상대 팀에서 한국인 공격수만 보면 공포에 떨 것으로 보인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