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선두 추격에 갈 길이 바쁜 토트넘이 뜻밖에 고민을 안게 됐다. 토트넘은 지난 2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이날 왓포드를 5-0 대파한 선두 리버풀과의 승점차가 9까지 벌어지며 사실상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다. 토트넘으로서는 뼈아픈 패배다. 특히 지난 시즌 리그서 30골을 기록한 주포 해리 케인이 복귀했지만 오히려 2경기에서 모두 패하며 충격이 클 수밖에 없다. 가장 큰 원인은 승승장구하던 손흥민의 침묵이다. 손흥민은 아시안컵에서 복귀한 이후 4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케인과 알리가 부상으로 빠져 있는 사이 사실상 팀을 홀로 이끌어왔다. 전방에서 고군분투한 손흥민 덕에 토트넘은 4연승을 기록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지난 번리전에 이어 이날 첼시전까지 2경기 연속 침묵했다. 그러자 ‘손흥민 득점=토트넘 승리’ 공식도 깨졌다. 무엇보다 손흥민 특유의 색깔을 잃고 말았다. 슈팅이 최대 장점이지만 첼시를 상대로 단 한 개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그마저 유효슈팅은 아니었다. 슈팅을 기록하지 못하니 득점이 나오지 않는 것은 당연했다. <@IMG2> 최근 2경기 토트넘이 패한 경기서 손흥민은 슈팅 상황에서 과감하게 때리기보다는 연계에 치중하는 모습이 많이 보였다. 케인 때문이라고 단정짓기는 분명 무리다. 다만 케인이 오고 나서 손흥민이 침묵했고, 팀도 패한 것은 팩트다. 이에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이 좀처럼 시너지를 내지 못하면서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한 고민이 클 수밖에 없다. 이 와중에 케인은 복귀한 지 얼마되지 않아 3경기 출전 금지 징계를 당할 위기에 놓였다. 전반전 첼시 수비수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와 언쟁 중 상대방 이마에 박치기를 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케인 징계 가능성을 언급한 영국 현지 언론들은 그가 내달 2일 열리는 아스날과의 ‘북런던 더비’에 출전할 수 없을 것이라 전망했다. 그렇다면 다시 토트넘은 손흥민에 공격 비중이 쏠릴 수밖에 없다. 비록 우승이 어려워졌다고는 하나 토트넘 입장에서는 북런던 더비는 반드시 잡아야 될 경기다. 승리가 절실하지만, 케인이 없는 경기서 승리를 거둔다면 이보다 난처한 상황도 없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케인 징계 가능성’…손흥민에 미칠 영향은?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3-01 00:01
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하는 손흥민과 케인. ⓒ 게티이미지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하는 손흥민과 케인. ⓒ 게티이미지

선두 추격에 갈 길이 바쁜 토트넘이 뜻밖에 고민을 안게 됐다.

토트넘은 지난 2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이날 왓포드를 5-0 대파한 선두 리버풀과의 승점차가 9까지 벌어지며 사실상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다.

토트넘으로서는 뼈아픈 패배다. 특히 지난 시즌 리그서 30골을 기록한 주포 해리 케인이 복귀했지만 오히려 2경기에서 모두 패하며 충격이 클 수밖에 없다.

가장 큰 원인은 승승장구하던 손흥민의 침묵이다.

손흥민은 아시안컵에서 복귀한 이후 4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케인과 알리가 부상으로 빠져 있는 사이 사실상 팀을 홀로 이끌어왔다. 전방에서 고군분투한 손흥민 덕에 토트넘은 4연승을 기록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지난 번리전에 이어 이날 첼시전까지 2경기 연속 침묵했다. 그러자 ‘손흥민 득점=토트넘 승리’ 공식도 깨졌다.

무엇보다 손흥민 특유의 색깔을 잃고 말았다. 슈팅이 최대 장점이지만 첼시를 상대로 단 한 개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그마저 유효슈팅은 아니었다. 슈팅을 기록하지 못하니 득점이 나오지 않는 것은 당연했다.

케인이 징계를 받는다면 다시 손흥민에 공격 비중이 쏠릴 수밖에 없다. ⓒ 게티이미지케인이 징계를 받는다면 다시 손흥민에 공격 비중이 쏠릴 수밖에 없다. ⓒ 게티이미지

최근 2경기 토트넘이 패한 경기서 손흥민은 슈팅 상황에서 과감하게 때리기보다는 연계에 치중하는 모습이 많이 보였다. 케인 때문이라고 단정짓기는 분명 무리다. 다만 케인이 오고 나서 손흥민이 침묵했고, 팀도 패한 것은 팩트다.

이에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이 좀처럼 시너지를 내지 못하면서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한 고민이 클 수밖에 없다.

이 와중에 케인은 복귀한 지 얼마되지 않아 3경기 출전 금지 징계를 당할 위기에 놓였다.

전반전 첼시 수비수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와 언쟁 중 상대방 이마에 박치기를 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케인 징계 가능성을 언급한 영국 현지 언론들은 그가 내달 2일 열리는 아스날과의 ‘북런던 더비’에 출전할 수 없을 것이라 전망했다. 그렇다면 다시 토트넘은 손흥민에 공격 비중이 쏠릴 수밖에 없다.

비록 우승이 어려워졌다고는 하나 토트넘 입장에서는 북런던 더비는 반드시 잡아야 될 경기다. 승리가 절실하지만, 케인이 없는 경기서 승리를 거둔다면 이보다 난처한 상황도 없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