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국제축구연맹(FIFA)이 경비행기 추락 사고로 숨진 축구선수 에밀리아노 살라의 이적료를 둘러싼 카티프시티와 낭트 간 분쟁에 개입한다. FIFA는 28일(이하 한국시각) 살라의 전 소속팀인 낭트의 문제 제기로 이적료 분쟁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살라는 지난달 낭트를 떠나 새 소속팀인 카디프시티로 향하던 중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영국 BBC에 따르면 두 구단은 비행기 사고로 세상을 떠난 살라의 이적료 지불 기한을 1주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당초 카디프는 살라의 이적료 1500만 파운드(약 220억 원)를 3년 간 분할지급하기로 했고, 첫 지불기한은 20일까지였다. 하지만 카디프가 살라의 사고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지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 낭트와 마찰을 빚고 있다. 이에 분쟁을 담당하는 기능을 갖춘 FIFA가 자연스럽게 중재에 나서게 됐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살라 이적료 분쟁, 결국 FIFA가 나서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2-28 15:01
국제축구연맹(FIFA)이 경비행기 추락 사고로 숨진 축구선수 에밀리아노 살라의 이적료를 둘러싼 카티프시티와 낭트 간 분쟁에 개입한다. ⓒ 게티이미지국제축구연맹(FIFA)이 경비행기 추락 사고로 숨진 축구선수 에밀리아노 살라의 이적료를 둘러싼 카티프시티와 낭트 간 분쟁에 개입한다. ⓒ 게티이미지

국제축구연맹(FIFA)이 경비행기 추락 사고로 숨진 축구선수 에밀리아노 살라의 이적료를 둘러싼 카티프시티와 낭트 간 분쟁에 개입한다.

FIFA는 28일(이하 한국시각) 살라의 전 소속팀인 낭트의 문제 제기로 이적료 분쟁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살라는 지난달 낭트를 떠나 새 소속팀인 카디프시티로 향하던 중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영국 BBC에 따르면 두 구단은 비행기 사고로 세상을 떠난 살라의 이적료 지불 기한을 1주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당초 카디프는 살라의 이적료 1500만 파운드(약 220억 원)를 3년 간 분할지급하기로 했고, 첫 지불기한은 20일까지였다.

하지만 카디프가 살라의 사고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지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 낭트와 마찰을 빚고 있다.

이에 분쟁을 담당하는 기능을 갖춘 FIFA가 자연스럽게 중재에 나서게 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