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지난달 체조 남자 국가대표 선수가 여자친구를 데리고 들어와 논란에 휩싸였던 진천선수촌에서 이번에는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사고를 쳤다. 진전선수촌 여자 숙소에 무단 출입한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김건우(21·한국체대)와 여자 대표팀 김예진(20·한국체대)이 국가대표 자격을 상실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김건우와 김예진은 대한체육회로부터 각각 입촌 3개월과 1개월 금지의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퇴촌 명령을 받으면 국가대표 자격도 정지됨에 따라 쇼트트랙 대표팀 자격도 유지할 수 없다. 이에 따라 김건우와 김예진은 3월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2019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지 못한다. 김건우는 지난 24일 남자 선수 출입이 금지된 여자 선수 숙소동에 무단으로 들어갔다가 적발됐다. 김예진은 김건우가 여자 숙소에 들어갈 수 있도록 출입을 도왔다. 이를 목격한 다른 종목의 여자 선수가 선수촌에 사실을 알리면서 사건이 밝혀졌다. 김건우는 김예진에게 감기약을 건네기 위해 여자 숙소를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우는 '김한울'이라는 이름으로 선수 생활을 하다가 이번과 비슷한 사건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그에 따른 징계 전력도 있어 빙상연맹에서 내리는 처벌 수위도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김건우는 올 시즌 ISU 쇼트트랙 월드컵 남자 1500m에서 금메달 3개, 500m에서 은메달 1개를 획득했다. 김예진은 제100회 전국동계체전 쇼트트랙에서 500m-1000m-3000m 계주 금메달로 3관왕을 차지했다. 2018년 평창올림픽에서는 3000m 계주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무단출입' 김건우·'3관왕' 김예진, 국가대표 자격 상실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2019-02-28 13:07
김건우 김예진이 국가대표 자격을 잃었다. ⓒ 연합뉴스김건우 김예진이 국가대표 자격을 잃었다. ⓒ 연합뉴스

지난달 체조 남자 국가대표 선수가 여자친구를 데리고 들어와 논란에 휩싸였던 진천선수촌에서 이번에는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사고를 쳤다.

진전선수촌 여자 숙소에 무단 출입한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김건우(21·한국체대)와 여자 대표팀 김예진(20·한국체대)이 국가대표 자격을 상실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김건우와 김예진은 대한체육회로부터 각각 입촌 3개월과 1개월 금지의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퇴촌 명령을 받으면 국가대표 자격도 정지됨에 따라 쇼트트랙 대표팀 자격도 유지할 수 없다.

이에 따라 김건우와 김예진은 3월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2019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지 못한다.

김건우는 지난 24일 남자 선수 출입이 금지된 여자 선수 숙소동에 무단으로 들어갔다가 적발됐다. 김예진은 김건우가 여자 숙소에 들어갈 수 있도록 출입을 도왔다. 이를 목격한 다른 종목의 여자 선수가 선수촌에 사실을 알리면서 사건이 밝혀졌다.

김건우는 김예진에게 감기약을 건네기 위해 여자 숙소를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우는 '김한울'이라는 이름으로 선수 생활을 하다가 이번과 비슷한 사건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그에 따른 징계 전력도 있어 빙상연맹에서 내리는 처벌 수위도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김건우는 올 시즌 ISU 쇼트트랙 월드컵 남자 1500m에서 금메달 3개, 500m에서 은메달 1개를 획득했다. 김예진은 제100회 전국동계체전 쇼트트랙에서 500m-1000m-3000m 계주 금메달로 3관왕을 차지했다. 2018년 평창올림픽에서는 3000m 계주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