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마우리시오 사리 첼시 감독이 ‘교체 지시 거부’라는 역대급 항명의 장본인 케파 아리사발라가(25·스페인)를 벤치에 앉히고도 토트넘전 완승을 이끌었다. 첼시는 28일(한국시각) 오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홈경기에서 토트넘을 2-0 완파했다. 선수단 기강을 잡으면서도 토트넘이라는 큰 산을 넘어 승점53째를 기록한 첼시는 프리미어리그 4위 싸움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의외였다. 사리 감독은 지난 25일 맨시티와의 컵대회 결승에서 교체 지시에 항명한 골키퍼 케파를 예상과 달리 벤치에 앉혔다. 경질론에 휩싸인 가운데 해리 케인-손흥민 등이 버틴 토트넘과의 경기에서 주전 골키퍼를 제외한다는 것은 큰 부담이었지만 사리 감독은 예상과 달리 케파를 끝내 출전시키지 않았다. 지난해 여름 골키퍼 역대 최고 이적료인 8000만 유로(한화 1016억 원)를 주고 영입한 케파는 첼시의 주전 수문장으로 활약해왔다. 하지만 이날 사리 감독은 GK 카바예로를 선발 기용했고, 카바예로는 첼시의 완벽에 가까운 수비 속에서 무실점 승리를 지켰다. 케인-손흥민을 앞세운 토트넘의 유효슈팅이 없어 결정적인 슈퍼 세이브는 없었지만 전반적으로 안정감을 보여줬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카바예로에게 평점 6.8을 부여했다. 1주 주급(2억 8000만 원) 정지 징계를 받은 케파는 경기에 앞서 카바예로와 함께 몸을 풀었지만 끝내 벤치에 머물렀다. 벤치에 앉은 케파는 쏟아지는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카바예로를 향해 ‘파이팅’을 외치며 팀에 녹아들었다. 카파 제외에 대해 사리 감독은 ‘BBC’를 통해 “케파가 큰 실수를 저지른 뒤 구단에 벌금까지 냈다. 그만큼 쉬운 결정이었다”며 “개인이 아닌 25명의 한 팀이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팀을 위한 결정이라고 말은 했지만 그때의 수모를 생각하면 사리 감독의 착잡한 심정이 한 번에 풀리기는 보인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첼시 토트넘]몸만 푼 케파..풀리지 않은 사리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2019-02-28 09:16
[첼시 토트넘]사리 감독은 케파를 벤치에 앉혔다. ⓒ 게티이미지[첼시 토트넘]사리 감독은 케파를 벤치에 앉혔다. ⓒ 게티이미지

마우리시오 사리 첼시 감독이 ‘교체 지시 거부’라는 역대급 항명의 장본인 케파 아리사발라가(25·스페인)를 벤치에 앉히고도 토트넘전 완승을 이끌었다.

첼시는 28일(한국시각) 오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홈경기에서 토트넘을 2-0 완파했다.

선수단 기강을 잡으면서도 토트넘이라는 큰 산을 넘어 승점53째를 기록한 첼시는 프리미어리그 4위 싸움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의외였다. 사리 감독은 지난 25일 맨시티와의 컵대회 결승에서 교체 지시에 항명한 골키퍼 케파를 예상과 달리 벤치에 앉혔다.

경질론에 휩싸인 가운데 해리 케인-손흥민 등이 버틴 토트넘과의 경기에서 주전 골키퍼를 제외한다는 것은 큰 부담이었지만 사리 감독은 예상과 달리 케파를 끝내 출전시키지 않았다.

지난해 여름 골키퍼 역대 최고 이적료인 8000만 유로(한화 1016억 원)를 주고 영입한 케파는 첼시의 주전 수문장으로 활약해왔다. 하지만 이날 사리 감독은 GK 카바예로를 선발 기용했고, 카바예로는 첼시의 완벽에 가까운 수비 속에서 무실점 승리를 지켰다.

케인-손흥민을 앞세운 토트넘의 유효슈팅이 없어 결정적인 슈퍼 세이브는 없었지만 전반적으로 안정감을 보여줬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카바예로에게 평점 6.8을 부여했다.

1주 주급(2억 8000만 원) 정지 징계를 받은 케파는 경기에 앞서 카바예로와 함께 몸을 풀었지만 끝내 벤치에 머물렀다. 벤치에 앉은 케파는 쏟아지는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카바예로를 향해 ‘파이팅’을 외치며 팀에 녹아들었다.

카파 제외에 대해 사리 감독은 ‘BBC’를 통해 “케파가 큰 실수를 저지른 뒤 구단에 벌금까지 냈다. 그만큼 쉬운 결정이었다”며 “개인이 아닌 25명의 한 팀이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팀을 위한 결정이라고 말은 했지만 그때의 수모를 생각하면 사리 감독의 착잡한 심정이 한 번에 풀리기는 보인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