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한 첼시의 케파 아리사발라가(24) 골키퍼가 1주일 주급 정지 징계를 받는다. 첼시 구단은 26일(이하 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케파의 1주일 주급은 첼시 재단에 기부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케파 골키퍼의 주급은 19만 파운드(약 2억 80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케파 골키퍼는 25일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리그컵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종료 직전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이 교체하려 하자 강하게 반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주급 정지 징계를 받은 케파 골키퍼는 이를 수용하며 "어제 사건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오해가 있었지만 나는 실수를 저질렀다. 오늘 시간을 내어 감독, 코칭스테프, 팀 동료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첼시, 케파 골키퍼 1주일 주급 정지 ‘얼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2019-02-26 14:49
1주일 주급 정지 징계를 수용한 케파 골키퍼. ⓒ 게티이미지1주일 주급 정지 징계를 수용한 케파 골키퍼. ⓒ 게티이미지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한 첼시의 케파 아리사발라가(24) 골키퍼가 1주일 주급 정지 징계를 받는다.

첼시 구단은 26일(이하 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케파의 1주일 주급은 첼시 재단에 기부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케파 골키퍼의 주급은 19만 파운드(약 2억 80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케파 골키퍼는 25일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리그컵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종료 직전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이 교체하려 하자 강하게 반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주급 정지 징계를 받은 케파 골키퍼는 이를 수용하며 "어제 사건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오해가 있었지만 나는 실수를 저질렀다. 오늘 시간을 내어 감독, 코칭스테프, 팀 동료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