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허풍쟁이” 만수르가 바라보는 권아솔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2-26 12:00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 ⓒ 로드FC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 ⓒ 로드FC

“권아솔은 허풍쟁이다.”

‘끝판왕’ 권아솔(33, 팀 코리아MMA)의 도발을 지켜본 만수르 바르나위(27, TEAM MAGNUM/TRISTAR GYM)는 그를 “허풍쟁이”라고 말했다. 그동안의 도발에 대해 “내기를 좋아해 무모한 허세를 부리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만수르 바르나위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3에서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으로 권아솔과 대결한다.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에서 ‘하빕 사촌형’ 샤밀 자브로프(35, AKHMAT FIGHT CLUB)를 꺾으면서 얻어낸 도전권이다.

결승전에 대해 만수르 바르나위는 “노련한 선수고 작전도 잘 짜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그는 내 약점을 캐치해 경기를 할 줄 알았다. 그렇기 때문에 3라운드까지 같던 거 같다”며 샤밀 자브로프의 강함을 인정했다.

이제 만수르 바르나위는 권아솔과의 경기에 대비해야 한다.

만수르 바르나위는 “마지막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돌아가서 열심히 훈련할 계획이다. 파리로 돌아가 팀원들과 함께 권아솔 경기 영상들을 보며 그의 장단점을 파악해 훈련할 생각이다”며 “권아솔은 허풍쟁이로 보인다. 내기를 좋아해 무모한 허세를 부리는 것 같다. 권아솔은 말이 많지만 나는 그 반대다.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ROAD FC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3을 개최한다. 굽네몰 ROAD FC 053은 ROAD FC 역사상 첫 제주도 대회로 ‘끝판왕’ 권아솔과 도전자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열린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