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K리그2 지도자들은 올 시즌 부산아이파크를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았다. 프로축구연맹은 26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2019 개막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K리그2 10개 팀 감독들 대부분은 올 시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부산을 지목했다. 실제 ‘올 시즌 우승후보를 적어 달라’는 공식 질문에 부산 조덕제 감독을 제외하고 9명의 감독 중 무려 6명의 감독이 세 시즌 동안 승강 플레이오프에 나선 부산을 적어냈다. 송선호 부천FC 감독은 “부산이 전력상 제일 낫지 않나”라고 말했고, 김대의 수원FC 감독은 “승격 경험도 있고, 코칭스태프의 경험도 많다”며 경계했다. 박동혁 아산무궁화 감독은 “부산이 작년, 재작년 PO서 아픔을 겪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선수들이 달라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선수층이나 모든 걸 봐서 부산이 가장 강력하다”고 말했다. 임완섭 안산 감독과 김현수 서울이랜드 감독 역시 조덕제 감독의 역량을 높이 사며 부산을 우승 후보로 꼽았다. 이에 조덕제 감독은 “부산은 3년 동안 실패를 했다. 나도 사실 부산을 택하고 싶었지만 전남이라 생각한다”며 발톱을 숨겼다. 지난 시즌 우승팀 아산을 꼽은 감독들도 있었다. 박진섭 광주FC 감독은 “작년 우승 경험도 있고 선수들이 건재하다”고 의견을 전했고, 고종수 감독은 “기존에 워낙 출중한 선수들이 많고, 박동혁 감독이 2년차이기 때문에 작년보다 전술적인 부분 등에서 발전했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비아노 수아레즈 감독 역시 아산에 대해 “지난 시즌 좋은 경기력으로 성적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부산의 대표 선수로 나선 한지호도 가장 견제해야 하는 팀으로 아산을 꼽았다. 그는 “아산이 작년 우승팀이기도 하고 주축 선수들이 전역하지 않기 때문에 그전까지 맞대결서 승점을 얼마만큼 쌓느냐에 따라 판가름이 날 것 같다”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감독 6명 선택’ 부산, K리그2 공공의 적 등극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2-26 11:40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9 K리그2(2부 리그) 개막 미디어데이 기자회견에서 부산아이파크 조덱제 감독이 각 팀들이 우승 경계 대상으로 부산을 꼽은 것에 대한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연합뉴스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9 K리그2(2부 리그) 개막 미디어데이 기자회견에서 부산아이파크 조덱제 감독이 각 팀들이 우승 경계 대상으로 부산을 꼽은 것에 대한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연합뉴스

K리그2 지도자들은 올 시즌 부산아이파크를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았다.

프로축구연맹은 26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2019 개막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K리그2 10개 팀 감독들 대부분은 올 시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부산을 지목했다.

실제 ‘올 시즌 우승후보를 적어 달라’는 공식 질문에 부산 조덕제 감독을 제외하고 9명의 감독 중 무려 6명의 감독이 세 시즌 동안 승강 플레이오프에 나선 부산을 적어냈다.

송선호 부천FC 감독은 “부산이 전력상 제일 낫지 않나”라고 말했고, 김대의 수원FC 감독은 “승격 경험도 있고, 코칭스태프의 경험도 많다”며 경계했다.

박동혁 아산무궁화 감독은 “부산이 작년, 재작년 PO서 아픔을 겪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선수들이 달라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선수층이나 모든 걸 봐서 부산이 가장 강력하다”고 말했다.

임완섭 안산 감독과 김현수 서울이랜드 감독 역시 조덕제 감독의 역량을 높이 사며 부산을 우승 후보로 꼽았다.

이에 조덕제 감독은 “부산은 3년 동안 실패를 했다. 나도 사실 부산을 택하고 싶었지만 전남이라 생각한다”며 발톱을 숨겼다.

지난 시즌 우승팀 아산을 꼽은 감독들도 있었다.

박진섭 광주FC 감독은 “작년 우승 경험도 있고 선수들이 건재하다”고 의견을 전했고, 고종수 감독은 “기존에 워낙 출중한 선수들이 많고, 박동혁 감독이 2년차이기 때문에 작년보다 전술적인 부분 등에서 발전했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비아노 수아레즈 감독 역시 아산에 대해 “지난 시즌 좋은 경기력으로 성적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부산의 대표 선수로 나선 한지호도 가장 견제해야 하는 팀으로 아산을 꼽았다.

그는 “아산이 작년 우승팀이기도 하고 주축 선수들이 전역하지 않기 때문에 그전까지 맞대결서 승점을 얼마만큼 쌓느냐에 따라 판가름이 날 것 같다”고 말했다.[홍은동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