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한 GK 케파 아리사발라가(24·첼시)는 클럽의 어떤 징계를 받을까. 첼시는 25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잉글리시 리그컵’ 결승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3-4로 패하며 우승컵을 들지 못했다. 경기 후 모든 관심은 우승팀 맨시티가 아닌 첼시 골키퍼 케파에게로 쏠렸다. 연장 후반 막판 케파가 통증을 호소하며 치료를 받자 사리 감독은 골키퍼 윌리 카바예로의 교체 투입을 지시했다. 맨시티 시절 카바예로는 리버풀과의 승부차기에서 세 차례나 슈팅을 막고 승리를 이끌었던 골키퍼다. 하지만 케파는 사리 감독의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 사리 감독을 비롯한 코치들이 벤치에서 교체를 지시하며 나오라는 손짓까지 했지만, 케파는 더 큰 동작으로 손을 흔들며 거부했다. 심지어 신경질적인 반응까지 보였다. 그나마 루이스가 다가가 “교체 지시를 따라야 한다”고 말했지만 케파는 요지부동이었다. <@IMG2> 가뜩이나 경질론에 휩싸여 권위를 잃어가고 있는 사리 감독은 케파가 그라운드에서 버티자 격노했다. 들고 있던 물병과 수첩을 내던지고 라커룸으로 들어가려 했다. 다시 벤치로 돌아와 최악의 상황은 면했지만 사리 감독의 권위나 첼시의 팀 케미스트리 모두 바닥으로 떨어진 뒤였다. 중계 부스에 있던 시어러-존 테리 등 레전드들은 사리 감독 권위에 도전한 케파를 질타했다. 또 게리 리네커는 “선수가 교체를 거부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케파는 악당이 됐다”고 지적했고, 첼시 출신인 크리스 서튼은 “케파 같은 선수가 첼시에서 뛰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승리라도 했다면 우승컵으로 조금이나마 가릴 수 있지만 첼시는 패했다. 교체를 거부한 케파가 사네의 슈팅은 막았지만 아게로의 슈팅을 뒤로 흘린 것이 뼈아팠다. 경기 후 카메라에 윙크까지 했던 케파는 SNS를 통해 “모든 것은 오해”라고 변명했고, 사리 감독도 “의사 소통에 문제가 있었다. 다 정리됐다”며 케파를 감쌌다. 하지만 초유의 사태를 덮기에는 부족했고, 팬들은 여전히 혀를 차고 있다. 축구 레전드들과 팬들 사이에서는 “첼시가 강력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주장이 일어나고 있지만 첼시는 아직까지 어떠한 징계 결정도 내리지 않고 있다. 팀 보다 위대한 선수가 된 케파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징계 없는 첼시, 팀 보다 위대한 선수된 케파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2019-02-26 00:03
케파 골키퍼를 향해 거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 게티이미지케파 골키퍼를 향해 거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 게티이미지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한 GK 케파 아리사발라가(24·첼시)는 클럽의 어떤 징계를 받을까.

첼시는 25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잉글리시 리그컵’ 결승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3-4로 패하며 우승컵을 들지 못했다.

경기 후 모든 관심은 우승팀 맨시티가 아닌 첼시 골키퍼 케파에게로 쏠렸다.

연장 후반 막판 케파가 통증을 호소하며 치료를 받자 사리 감독은 골키퍼 윌리 카바예로의 교체 투입을 지시했다. 맨시티 시절 카바예로는 리버풀과의 승부차기에서 세 차례나 슈팅을 막고 승리를 이끌었던 골키퍼다.

하지만 케파는 사리 감독의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 사리 감독을 비롯한 코치들이 벤치에서 교체를 지시하며 나오라는 손짓까지 했지만, 케파는 더 큰 동작으로 손을 흔들며 거부했다. 심지어 신경질적인 반응까지 보였다.

그나마 루이스가 다가가 “교체 지시를 따라야 한다”고 말했지만 케파는 요지부동이었다.

케파에 대한 첼시의 징계 결정은 아직까지 없다. ⓒ 게티이미지케파에 대한 첼시의 징계 결정은 아직까지 없다. ⓒ 게티이미지

가뜩이나 경질론에 휩싸여 권위를 잃어가고 있는 사리 감독은 케파가 그라운드에서 버티자 격노했다. 들고 있던 물병과 수첩을 내던지고 라커룸으로 들어가려 했다. 다시 벤치로 돌아와 최악의 상황은 면했지만 사리 감독의 권위나 첼시의 팀 케미스트리 모두 바닥으로 떨어진 뒤였다.

중계 부스에 있던 시어러-존 테리 등 레전드들은 사리 감독 권위에 도전한 케파를 질타했다. 또 게리 리네커는 “선수가 교체를 거부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케파는 악당이 됐다”고 지적했고, 첼시 출신인 크리스 서튼은 “케파 같은 선수가 첼시에서 뛰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승리라도 했다면 우승컵으로 조금이나마 가릴 수 있지만 첼시는 패했다. 교체를 거부한 케파가 사네의 슈팅은 막았지만 아게로의 슈팅을 뒤로 흘린 것이 뼈아팠다.

경기 후 카메라에 윙크까지 했던 케파는 SNS를 통해 “모든 것은 오해”라고 변명했고, 사리 감독도 “의사 소통에 문제가 있었다. 다 정리됐다”며 케파를 감쌌다. 하지만 초유의 사태를 덮기에는 부족했고, 팬들은 여전히 혀를 차고 있다.

축구 레전드들과 팬들 사이에서는 “첼시가 강력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주장이 일어나고 있지만 첼시는 아직까지 어떠한 징계 결정도 내리지 않고 있다. 팀 보다 위대한 선수가 된 케파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