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압 해저 및 지중 케이블 공급...중남미 시장 확대의 발판 마련 LS전선이 국내 최초로 브라질에 해저 케이블을 공급한다. LS전선(대표 명노현)은 브라질의 전력망 운영 회사인 ISA CTEEP와 계약을 체결하고 브라질 남부 휴양지 산타카타리나 섬에 초고압 해저 케이블과 지중 케이블 약 100km를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ISA CTEEP는 브라질 전체 송전의 25%, 남동부의 60%를 책임지고 있으며 이번 프로젝트는 전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규 전력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LS전선은 미국 최초 해상풍력발전 단지와 캐나다·베네수엘라 등 북남미 지역에 대형 해저 전력망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수주 과정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은 전력망이 노후됐으며 전체 발전의 60% 이상을 아마존강·파라나강·싱구강 등을 이용한 수력에 의존, 가뭄이 들 경우 발전량 부족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정부 차원에서 확충과 풍력과 태양광 등 전력 수급의 다변화 등을 모색하고 있어 향후 전력 시장의 확대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브라질에 해저 케이블의 첫 공급으로 향후 브라질 시장 확대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또 콜롬비아 전력회사가 대주주인 ISA CTEEP와 협력을 통해 콜롬비아 등 인근 국가 진출도 적극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S전선은 국내 유일의 송전급 해저 케이블의 제조사로서 유럽과 북남미, 아시아 지역 대형 해저 프로젝트에 제품을 공급하며 글로벌 톱3 기업으로 자리를 잡았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LS전선, 국내 최초 브라질에 해저 케이블 공급

이홍석 기자 | 2019-02-25 10:15
초고압 해저 및 지중 케이블 공급...중남미 시장 확대의 발판 마련

LS전선이 국내 최초로 브라질에 해저 케이블을 공급한다.

LS전선(대표 명노현)은 브라질의 전력망 운영 회사인 ISA CTEEP와 계약을 체결하고 브라질 남부 휴양지 산타카타리나 섬에 초고압 해저 케이블과 지중 케이블 약 100km를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ISA CTEEP는 브라질 전체 송전의 25%, 남동부의 60%를 책임지고 있으며 이번 프로젝트는 전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규 전력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LS전선은 미국 최초 해상풍력발전 단지와 캐나다·베네수엘라 등 북남미 지역에 대형 해저 전력망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수주 과정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은 전력망이 노후됐으며 전체 발전의 60% 이상을 아마존강·파라나강·싱구강 등을 이용한 수력에 의존, 가뭄이 들 경우 발전량 부족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정부 차원에서 확충과 풍력과 태양광 등 전력 수급의 다변화 등을 모색하고 있어 향후 전력 시장의 확대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브라질에 해저 케이블의 첫 공급으로 향후 브라질 시장 확대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또 콜롬비아 전력회사가 대주주인 ISA CTEEP와 협력을 통해 콜롬비아 등 인근 국가 진출도 적극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S전선은 국내 유일의 송전급 해저 케이블의 제조사로서 유럽과 북남미, 아시아 지역 대형 해저 프로젝트에 제품을 공급하며 글로벌 톱3 기업으로 자리를 잡았다.
[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