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 총리, 미세먼지 대응 긴급점검…"17개 시· 도와 총력 대응"

김민주 기자 | 2019-02-21 18:30
서울시 5등급 차량…운행 제한 및 단속
인천‧경기 단속 차량…과태료 부과 없이 '계도 조치'


이낙연 국무총리 ⓒ데일리안이낙연 국무총리 ⓒ데일리안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 이후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됨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이 총리는 이날 긴급회의에서 관계부처 및 대상 지역 지자체별로 조치사항과 향후 대책을 보고받고, 미세먼지에 대한 정부의 총력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우선 환경부는 상황전파, 부처별 저감 조치 및 취약계층 보호 등 비상저감조치에 따른 이행과제를 총괄 대응한다. 또 지역 환경청별 단속반 20개팀을 투입해 산업단지에 대한 불법배출을 집중 단속하고, 지역별 비상저감조치 실시 결과를 사후 평가하여 보완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화력발전소에 대해 5개 지역(충남, 인천, 경기, 울산, 전남) 총 29기에 대해 상한제약(06시~21시)을 실시한다.

교육부와 복지부는 유치원, 어린이집 등 대상 야외활동 자제, 돌봄교실 운영 권장 등 현장에서 대응 실무 매뉴얼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관리한다.

또한 비상저감조치 발령지역의 지자체에서는 미세먼지 절감을 위해 차량운행 제한 및 사업장의 가동시간 조정 등을 실시한다.

차량운행제한의 경우, 서울시는 수도권에 등록된 총 중량 2.5톤 이상 5등급 차량에 대해 운행 제한 및 단속을 실시하며, 인천‧경기는 지역 내 단속된 차량에 대해 과태료 부과 없이 계도 조치한다.

사업장의 경우, 16개 자치단체의 대기오염 배출시설과 건설 공사장에 대해 가동시간을 조정한다. 이 외 교통혼잡 지역에 대한 살수차 운영, 터널 물청소 및 차량 공회전 단속 등을 집중 실시한다.

일선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차량 2부제 등 예비저감조치는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 연속 실시하고 있다.

이 총리는 끝으로 "정부 각 부처는 석탄발전소 가동 조정이나 주요 도로 및 지하철 청소, 어린이 등 취약계층 보호와 같은 조치에 철저를 기해야한다"며 "정부와 자치단체가 합심해서 최선을 다해야 국민들의 동참을 얻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