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자갈치시장 지게꾼 아들' 조경태 "웰빙 한국당 바꿔내겠다"

정도원 기자 | 2019-02-21 17:58
"민주당으로 부산 3선했지만, 패권정당서 탈당
文대통령과 싸웠던 내가 상대를 가장 잘 안다"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조경태 의원이 21일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조경태 의원이 21일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자갈치시장 지게꾼의 아들'로 태어나 4선 국회의원이 된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본거지 부산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압도적 지지로 최고위원으로 선출해달라고 호소했다.

조 의원은 21일 오후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여러분들이 잘 알다시피 나는 부산 자갈치시장 지게꾼의 아들로 태어났다"며 "요즘 경제가 참으로 어려워, 시장에 나가보면 빈 점포가 즐비하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정부가 일자리를 만든다고 54조 원을 쏟아부었지만, 122만 명이 넘는 실업자가 속출하고 있다"며 "문재인정권, 무능한 정권 아니냐"라고 외쳐 부산 당원들의 연호를 이끌어냈다.

이날 연설에서 조 의원은 민주당의 험지 부산에서 내리 3선을 했음에도, 친문패권주의에 당을 나올 수밖에 없었던 자신의 '부산 정치역정'을 풀어내며, 51세에 4선 의원이 된 자신을 한국당 변화의 기수로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조 의원은 "부산에서 민주당으로 3선을 했지만, 반민주적·반개혁적·패권적 민주당에서 나왔다"며 "민주당 때 문재인 대통령과 싸웠던 내가 누구보다도 민주당과 문재인정권을 잘 안다"고 자처했다.

아울러 "20·30·40대 젊은이들이 한국당을 웰빙정당·부패정당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을 우리가 바꿔내야 한다"며 "조경태가 새로운 자유한국당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위대한 당원 동지들이 한국당을 변화시켜달라"고 외쳤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